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검찰, '채용비리' 이광구 前우리은행장에 징역 3년 구형

검찰 "회사 신뢰 떨어뜨린 배신적 행위" 주장

머니투데이 김영상 기자, 서민선 인턴기자 |입력 : 2018.12.06 17:16
폰트크기
기사공유
우리은행 직원 '채용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이 1월19일 오후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리은행 직원 '채용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이 1월19일 오후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찰이 공직자와 고액 거래처 고객의 자녀 등을 특혜 채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6일 서울북부지법 형사9단독 이재희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은행의 이익을 위한 일이었다는 (이 전 행장의) 주장은 궤변"이라며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채용 비리는) 은행의 신뢰도와 주가를 떨어뜨리는 등 회사에 거액의 손해를 끼친 배신적 행위"라며 "자신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출세하려는 은행장의 사익을 위한 행동이었다"고 밝혔다.

이 전 행장의 변호인 측은 "채용은 은행장의 업무이므로 업무방해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항변했다.

검찰은 같이 기소된 남모 전 국내부문장에게는 징역 1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나머지 실무진 3명에게는 징역 6개월~1년, 가담 정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실무자 1명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구형했다.

이 전 행장 등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청탁 명부'를 관리하면서 합격조건에 미달했는데도 공직자·고액 거래처·내부 유력자의 자녀라는 이유로 총 37명을 합격시킨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이 채용비리를 확인한 37명 중 31명이 최종 합격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