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3.79 670.39 1126.50
▼21.97 ▼14.94 ▲6.7
-1.06% -2.18% +0.60%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佛 '노란 조끼' 주말 시위예고에 에펠탑, 루브르 등 폐쇄

안전 이유로 폐쇄, 경찰 8만9000명 동원 예정…주말 시위, 마크롱 정부의 '분수령'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입력 : 2018.12.07 11:41
폰트크기
기사공유
프랑스 파리 에펠탑. /AFPBBNews=뉴스1
프랑스 파리 에펠탑. /AFPBBNews=뉴스1
프랑스의 '노란 조끼' 시위대가 오는 8일(현지시간)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면서 파리의 주요 관광명소들이 문을 닫기로 했다. 학생들과 농민단체 등 각계로 확산되면서 이번 주말이 에마뉘엘 마크롱 정부의 향방을 가늠할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6일 BBC 등에 따르면 에펠탑 측은 이날 성명을 내고 "과격한 시위로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며 에펠탑 폐쇄를 발표했다. 프랑크 리에스터 문화부장관도 이날 RTL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루브르 박물관, 오르세 미술관, 오페라하우스, 그랑 팔레 등을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8일 예정됐던 프랑스 프로축구리그 리그앙의 시합들도 취소됐다.

파리 시 관계자들은 지난주 시위로 개선문의 일부 석상이 훼손된 것을 언급하며 파리의 명소들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을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찰도 시위가 주로 발생했던 샹젤리제 거리의 상점·식당에 폐쇄를 요청했고 파리 다른 쇼핑가의 상점들도 문을 닫을 것을 권고했다. 경찰은 폭력 사태에 대비에 파리에서만 8000여명의 인원을 배치, 프랑스 전역에서는 8만9000명을 운용할 예정이다.

앞서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전날인 5일 내년 예산에서 유류세 인상을 철회하고 부유세 복원을 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정부가 서민들의 생계에 영향을 미치는 유류세는 인상하면서 정작 부자들의 세금은 깎는다는 시위대의 비판을 수용한 것이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2일까지만 해도 "유류세 철회는 없다"고 강경한 자세를 보여왔지만, 4명의 사망자와 수백명의 부상자가 발생하는 등 시위의 기세가 3주째 이어지자 4일 유류세 인상 6개월 연기 발표에 이어 강화된 조치를 내놨다.

그러나 시위대는 정부의 사실상 항복선언에도 8일 대규모 시위를 예고한 상태다. 이에 따라 이번 주말 대규모 시위는 마크롱 정부가 분수령을 맞을 전망이다. 정부가 이미 여론 진정책을 내놓았지만 시위대는 마크롱 퇴진까지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위대는 현재 정부에 최저임금 인상, 교육제도 개편 반대, 연금제도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당초 유류세 인상 반대로 시작한 시위대의 요구가 '반마크롱'으로 확대되고 있고 참여층도 늘고 있다. 특히 이날 프랑스 전역에서는 고등학생들이 정부의 대입제도 개편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여 학교 200여 곳이 폐쇄되기도 했다. 프랑스 최대 농민단체인 FNSEA도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를 미루는 것에 반발해 주말 시위 참여를 선언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