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3.79 670.39 1126.50
▼21.97 ▼14.94 ▲6.7
-1.06% -2.18% +0.60%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카풀 시범 서비스 시작…"기본료 3000원·2회 운행제한"

카카오모빌리티, 7일 '카카오 T 카풀' 시범운영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입력 : 2018.12.07 14:48
폰트크기
기사공유
카풀 시범 서비스 시작…"기본료 3000원·2회 운행제한"

카카오모빌리티가 장고 끝에 카풀 시범 서비스 운영을 시작한다. 일부 이용자 대상으로 카풀 호출 기능을 여는 형태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었던 운행횟수는 2회로 제한했다. 기본료는 2km당 3000원으로 책정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7일부터 ‘카카오 T 카풀’ 베타테스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베타테스트 운영 결과와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정식 서비스는 17일에 시작할 예정이다.

◇기본료 3000원·2회운행제한=카카오 T 카풀 베타테스트는 서비스의 기술적 안정성을 높이고 협의를 통해 도출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일부 이용자를 무작위로 선정해 제한적으로 카풀 서비스를 제공하는방식으로 진행된다.

카카오 T 카풀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이용자는 최신버전 카카오 T 앱에서 ‘카풀’ 탭을 선택하면 베타테스트 대상 이용자에게만 목적지 입력 화면이 나타난다. 목적지를 입력한 후 호출하기를 누르면 카풀 크루(운전자)에게 호출 정보가 전달되며, 크루 회원이 수락하면 연결이 완료된다.

이용료는 이용자와 크루 간 연결이 완료되면 이용자가 카카오 T에 등록해 둔 신용체크카드로 자동 선결제되는 방식이다. 기본료는 2km 당 3000원으로 기존 택시 기본 요금보다 70~80% 수준이다. 최종 요금은 이동 시간과 거리에 따라 요금이 책정된다. 운행 시간 제한은 없으나 카풀 운행 횟수는 하루 2회로 제한했다. 크루가 운행 횟수를 초과할 수 없도록 배차를 제한해 엄격하게 운영할 예정이다.

◇다양한안전대책·상생노력계속=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 카풀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을 다양한 안전 정책을 마련했다. 먼저 탑승 중 긴급상황 발생 시 승객이 버튼을 눌러 신고할 수 있는 ‘112 문자 신고’ 기능을 탑재했다. 신고 시 승객의 현위치, 운전자 정보, 차량의 이동 정보가 경찰청에 전달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크루용 112 문자 신고 기능도 빠른 시일 안에 도입하고, 경찰청과 협력 하에 더욱 고도화된 신고 기능을 구현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심사를 통해 등록된 크루만 카풀을 운행 가능한 ‘운행전 크루 생체인증’ 시스템, 이용자와 크루가 안전 관련 지원을 요청하거나 문의할 수 있는 ‘24시간 안전 관제센터’ 를 운영한다. 아울러 이용자-크루간 ‘양방향 평가시스템’도 도입해, 낮은 평점을 받은 이용자와 크루는 서비스 이용 제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용자-크루간 간 분쟁과 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보험 체계도 강화해 이용자들의 안전성을 한층 높인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 카풀 안심보험’ 상품을 적용, 교통 사고는 물론 교통 외 사고에 대해서도 보상이 가능하도록 했다. 현재의 자동차 보험 체계보다 넓은 보상 범위가 적용되는 프로그램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엄격한 인증 절차와 자격 검증을 통해 카카오 T 카풀 크루를 심사해 왔다. 카카오T 카풀 크루로 활동하기 위해서는 휴대폰 실명인증을 비롯한 정면 사진, 운전면허증, 자동차 등록증, 보험 증권, 실차 소유 여부 등 13가지의 서류 심사 과정을 거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월 카풀 스타트업 ‘럭시’를 인수한 후 카풀을 출퇴근, 심야 시간 등에 발생하는 교통난 완화를 위한 대안적 이동수단으로 검토해왔다. 하지만 기존 택시업계의 반발에 부딪혀 카풀 서비스를 시작하지 못한 채 시간을 끌어 왔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국토부 및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택시 업계 등과 카풀 서비스를 심도 있게 논의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카카오 T 카풀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것” 이라며 “베타테스트 기간에도 기존 산업과 상생하기 위한 협의를 지속하겠다" 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