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5.55 681.78 1123.40
보합 12.98 보합 5.3 ▼5.1
+0.62% +0.78% -0.45%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 3443명…전년比 10% 감소

광주 강원 부산 줄고, 울산 대전 인천은 증가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입력 : 2018.12.09 09: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역별 교통사고 사망자 수 비교.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지역별 교통사고 사망자 수 비교.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지난해보다 10% 줄었다. 광주 강원 부산 등은 큰 폭으로 감소한 반면 울산 대전 인천을 사망자 수가 늘어 대조를 보였다.

9일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에 따르면 올 11월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44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감소했다. 정부가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보행자 사망 사고의 경우 지난해보다 12.7% 줄어든 1318명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매년 9~11월 보행사고 사망자 수가 급증하는 것을 감안해 올해 해당 기간에는 전국 보행사고 다발지역 6379개소의 교통안전시설을 개선하고 교통안전활동을 실시했다. 그 결과 3개월 간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005명으로 지난해보다 17.5% 줄었고 보행 사망자는 398명으로 22.6%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대비 34.9% 줄어든 71명으로 전국 16개 시·도(충남·세종을 하나로 집계) 중 감소폭이 가장 컸다. 이어 강원 20.7% 부산 17.5% 경기 17% 대구 16.8% 전남 15% 씩 지난해보다 사망자가 줄었다. 서울 사망자는 270명으로 지난해보다 11.5% 감소했다.

반면 울산은 지난해보다 34% 늘어난 71명이 올해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대전과 인천도 전년대비 각각 11.4%, 10.1% 사망자가 늘었다.

보행자 사망 사고의 경우 △강원(-35.7%) △광주(-32.3%) △충북(-32.0%) △전북(-31.3%) 등이 30% 이상 크게 줄었으나 △경남(22.6%) △울산(20.8%) △대전(16.2%) △충남(15.5%)은 증가했다.

교통사고 사망자 중 어린이는 34명, 고령자는 1523명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32%, 6% 줄었다. 사업용 차량에 의한 사망자는 지난해보다 11.3% 감소한 668명으로 집계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방자치단체별 관심의 차이가 교통사고 사망자수 증감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지자체별 교통사고 현황을 수시로 공개해 적극적인 개선을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사무엘
김사무엘 samuel@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투데이 김사무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