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4.63 669.75 1124.70
▲12.52 ▲10.08 ▼4.9
+0.61% +1.53% -0.43%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이재수 前기무사령관 투신…1년새 검찰 수사중 4번째

작년 11월 '국정원 대선개입' 변창훈 검사 몸 던져 올 7월 노회찬 의원, 9월 광동병원 이사장 극단선택

뉴스1 제공 |입력 : 2018.12.07 18:45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세월호 유가족 민간인 사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7일 서울 송파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사진은 지난 3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는 이 전 사령관. (뉴스1 DB) 2018.12.3/뉴스1
세월호 유가족 민간인 사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7일 서울 송파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사진은 지난 3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는 이 전 사령관. (뉴스1 DB) 2018.12.3/뉴스1

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7일 투신해 사망했다.

지난해 11월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48·사법연수원 23기)를 비롯해 최근 1년 사이 검찰 조사를 받은 수사 대상자가 몸을 던지는 극단적인 선택을 한 건 이번까지 모두 네 차례나 된다. 이중 '드루킹'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아 특검 수사 선상에 올랐던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61)까지 포함해 세 명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전 사령관은 이날 오후 2시55분 쯤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 소재한 오피스텔에서 투신했다. 이 전 사령관은 이날 해당 오피스텔 13층에 위치한 지인의 회사에 방문했다가 외투를 안에 놓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이 전 사령관은 2쪽 분량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4월부터 7월까지 지방선거와 재보궐선거 등 각종 선거일정을 앞두고 당시 박근혜 대통령과 여당인 새누리당의 지지율 관리를 위해 세월호 유가족의 정치성향과 개인정보를 지속적으로 수집·사찰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검찰은 앞서 이 전 사령관에 대해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지난 3일 법원이 기각했다.

앞서 지난해 11월엔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의 수사와 재판을 방해한 혐의를 받던 변창훈 검사가 서초동의 한 변호사 사무실 건물 4층에서 투신해 심정지로 숨을 거뒀다.

변 검사는 당시 영장심사에 앞서 해당 법무법인 변호인을 만나 상담을 받던 중 '화장실에 다녀오겠다'고 한 뒤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 검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직후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과 서울중앙지검, 문무일 검찰총장이 즉각 변 검사의 사망에 애도를 표했다.

검찰은 2013년 국정원이 윤석열 당시 수사팀장(현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끄는 검찰 특별수사팀의 수사가 임박해오자 감찰실장이던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과 법률보좌관이던 변 검사, 법률보좌관실 파견검사이던 이제영 대전고검 검사 등 현직검사 3명과 국정원 관계자들로 현안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고 강도 높게 조사했었다.

특정 기업에 광고 일감을 몰아주고 거액의 리베이트를 받은 사건의 피의자가 투신한 경우도 있었다. 지난 9월 서울 서초동의 12층 건물에서 몸을 던진 광동한방병원 이사장 이모씨다. 다만 당시 이씨는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와 경찰은 검찰 조사를 받다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검찰청사를 나간 이씨가 지인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확인하고 인근을 수색한 끝에 이씨를 발견했다.

검찰은 이씨가 투신한 당일 오전 광동제약이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주고 리베이트 명목으로 수억원대 금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서초동 광동제약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지난 7월엔 '드루킹' 김씨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아온 노 전 의원이 '두 차례에 걸쳐 4000만원을 받았지만, 어떠한 청탁도 대가도 없었다'는 유서를 남기고 서울 중구 신당동 소재 한 아파트에서 투신했다.

예기치 않은 비보에 정계는 물론 드루킹 특검까지 출렁였다. 여야 원내대표는 예정됐던 회동을 급히 취소하고 비통함을 전했다. 허익범 특별검사(59·사법연수원 13기)도 "침통한 마음이 앞선다"며 세 차례 머리를 숙이고 유감을 표했다.

이와 관련해 '드루킹' 김씨는 지난달 29일 열린 재판에서 앞서 특검 조사에서 노 의원에게 수천만원을 줬다고 진술한 것은 선고일정을 앞두고 허익범 특검과 거래를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지난 7월께 특검에서 노 전 의원에 정치자금 4600만원을 줬다고 진술했다가 20여일만에 이를 번복했다. 그는 그 뒤로 노 전 의원에게 2014, 2015년 강의료로 4000만원을 전달한 것이 전부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