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5.55 681.78 1123.40
보합 12.98 보합 5.3 ▼5.1
+0.62% +0.78% -0.45%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이재수 前기무사령관 빈소 찾은 황교안 "표적수사 잘못"

황교안 前국무총리 "적폐라는 이름의 수사 중에 작고해…과잉수사 다들 잘못이라고 해"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18.12.08 13:04|조회 : 28857
폰트크기
기사공유
황교안 전 국무총리 /사진=이동훈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 /사진=이동훈 기자

서울 송파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투신해 사망한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 빈소를 방문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정부의 표적수사를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8일 낮 12시30분쯤 서울 강남 삼성병원 장례식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적폐라는 이름의 수사 중에 작고하셔서 정말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표적수사나 과잉수사, 경우에 따라 별건 수사 등 이런 행태는 다들 잘못된 거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이게 (검찰 조사 중 피의자가 사망한) 또 첫 사례도 아니라고 하니까 안타까운 측면이 많다"며 "(표적 수사 등) 그런 부분에 있어 미진한 점은 없는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 전 사령관에 대해 "나라를 위해 충직한 삶을 살아온 분이 비통한 일을 겪게 돼서 깊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에게는 아버지가 군인으로서 바른 삶을 살아오셨다는 것을 잊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며 "잘 모셔서 고인의 넋을 기릴 수 있도록 해달라는 그런 부탁을 했다"고 밝혔다.

현재 이 전 사령관의 부인은 충격으로 쓰러져 빈소에 나오지 못한 상태고 자녀 2명이 빈소를 지키고 있다.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 등 정치인들과 후배 군인 등이 속속 빈소를 찾고 있다.

이 전 사령관 빈소는 강남 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5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11일이다.

이 전 사령관은 전날 오후 2시48분쯤 서울 송파구 문정동 소재 오피스텔 1층 로비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4월부터 7월까지 기무사 대원들에게 세월호 유가족의 정치 성향 등 동향과 개인정보를 수집·사찰하고 경찰청 정보국에서 진보성향 단체들의 집회 계획을 수집해 재향군인회에 전달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이 전 사령관은 지난달 27일 검찰 조사를 위해 출석하면서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부대원들은 최선을 다해 임무 수행을 했다"고 말했다. 이달 3일에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으나 법원이 영장을 기각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sunwoozin  | 2018.12.09 07:08

잘 못 없는데 왜 목숨을 끊는가? 군부독재 시절에 가혹 행위 당하고 간첩이 된 사람들도 인내하면서 명예회복을 하는데...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