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4.70 670.19 1125.20
▲12.59 ▲10.52 ▼4.4
+0.61% +1.59% -0.39%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내년 교육부 예산 '74조9163억원'…강사법 관련 288억원

강사법 예산 당초 요구보다 절반 수준

뉴스1 제공 |입력 : 2018.12.08 15:20
폰트크기
기사공유
=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한 수정안이 재석 212인 중 찬성 168, 반대 29, 기권 15인으로 가결되고 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정부 원안보다 9000억원 감액된 469조6000억원의 내년도 예산안이 최종 의결됐다.2018.12.8/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한 수정안이 재석 212인 중 찬성 168, 반대 29, 기권 15인으로 가결되고 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정부 원안보다 9000억원 감액된 469조6000억원의 내년도 예산안이 최종 의결됐다.2018.12.8/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019년 교육부 예산이 74조9163억원으로 8일 국회에서 최종 의결됐다. 당초 정부안이었던 75조2052억원보다 2889억원이 감액된 액수다.

교육부는 8일 국회 본회의에서 2019년 교육부 예산이 이같이 의결 됐다고 밝혔다. 교육분야에 70조3353억원, 사회복지 분야에 4조5811억원 가량이 쓰인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교육분야에서는 유아 및 초중등 부문 59조3832억원 Δ고등교육 10조806억원 Δ평생·직업교육 7435억원 Δ교육 일반 1280억원 등으로 편성된다.

사회복지분야에서는 기초생활보장(교육급여)과 공적연금에 각각 1317억과 4조4494억원이 사용된다.

내년 교육부 예산에는 강사법 개정에 따라 시간강사 처우개선비 288억원이 반영됐다. 본래 여야가 합의했던 550억원의 절반 규모다. 국립대 시간강사의 처우개선을 위해 71억원이 배정된다. 217억원은 사립대 시간강사 처우개선을 위해 쓰인다.

대학혁신지원 예산은 5688억원으로 확정됐다. 국립대학 육성지원 예산도 올해보다 704억원 늘어난 1504억원으로 정해졌다.

이밖에도 산학렵력 선도대학 육성 등 산학협력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2925억원이 반영됐다. 행복기숙사 사업에는 1180억원이 사용된다. 국가장학금에는 약 4조원이 쓰인다.

특성화 전문대학 육성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예산은 2018년보다 400억원 늘어난 2908억원으로 정해졌다. 아울러 대학 평생교육 체제 구축에는 241억원,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고3 학생들을 위한 취업연계 장려금에는 780억원이 배정됐다.

내년 누리과정 지원비로는 3조8153억원이 사용된다. 초등돌봄교실 확충에는 210억원을 투자한다.

교육 분야 핵심 국정과제를 추진하기 위한 신규사업 예산도 반영됐다. 국립대 부설 특성화 특수학교 2곳(부산대, 공주대) 설립에는 27억원이 배정된다. 교원양성 대학의 학교시민교육 활성화를 위해 21억원이 반영된다. '공영형 사립대학' 육성계획을 세우기 위한 기획연구비도 10억원이 사용된다.

교육부는 "국회에서 의결된 2019년도 예산이 회계연도 개시 직후 신속히 집행되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