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5.55 681.78 1123.40
▲12.98 ▲5.3 ▼5.1
+0.62% +0.78% -0.45%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대주' 김예림, 점프 실수… 주니어 GP 파이널 최종 6위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입력 : 2018.12.09 10:13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예림 선수 /사진=뉴스1
김예림 선수 /사진=뉴스1
한국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김예림(15·도장중)이 점프에 실수해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최종 6위를 차지했다.

김예림은 9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18~2019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57.66점, 예술점수(PCS) 58.74점, 감점(Deduction) 1점으로 115.4점을 받았다.

이날 김예림은 첫 과제로 트리플 러츠와 트리프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했지만 후속 점프에서 회전수 부족(언더로테) 판정을 받았다. 엣지에서도 지적을 받아 0.76점 감점을 당했다. 이후 김예림은 더블 악셀과 트리플 토루프 연속 점프, 트리플 루프를 깔끔하게 소화하며 가산점을 챙겼다.

이어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 3), 트리플 살코, 스텝 시퀀스(레벨 2)를 수행한 김예림은 3연속 점프에서 어텐션(잘못된 엣지 사용) 판정을 받았다. 이후 트리플 플립에서 넘어지며 다시금 감점을 당했다. 김예림은 이후 플라잉 카멜스핀(레벨 4)과 더블 악셀, 싯 스핀(레벨 2)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앞서 쇼트 프로그램 점수 62.51점(4위)을 받으며 기대감을 높였던 김예림은 이로써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쳐 총점 177.91점을 받아 출전 선수 6명 가운데 최하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번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한 6명 중 김예림을 제외하고 모두 러시아 선수들이었다. 한국 여자 피겨 선수의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은 2005년 김연아 이후 13년 만이다.

이번 대회 우승은 총점 217.98점을 받은 알레나 코스톨나이아에게 돌아갔다. 올해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 알렉산드라 트루소바는 215.2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3위는 198.14점의 알레나 카니셰바였다.

김예림은 오는 21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리는 전국피겨스케이팅 랭킹전에 출전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