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오영식 코레일 사장 사퇴, "철도 공공성 확보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오영식 코레일 사장 사퇴, "철도 공공성 확보해야"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2018.12.11 10: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잇단 사고에 책임 통감… 공기업 인력감축, 민영화 등 방치된 게 근본원인"

image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지난달 29일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중회의실에서 열린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얼굴을 만지고 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날 코레일의 오송역 KTX단전사고 등을 질책하며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잇따른 열차 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고 코레일 사장직에서 사퇴했다.

오영식 사장은 11일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 코레일의 사명이자 존재 이유"라며 "안전한 철도를 강조해왔으나 최근 연이은 사고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사죄의 뜻과 함께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퇴의 변을 밝혔다.

이어, "모든 책임은 사장인 저에게 있으니 열차 운행을 위해 불철주야 땀흘리고 있는 코레일 2만7000여 가족에 대한 믿음과 신뢰는 변치 말아주실 것을 국민 여러분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 사장은 또 "이번 사고가 우리 철도가 처한 본질적인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그동안 공기업 선진화라는 미명아래 추진된 대규모 인력 감축과 과도한 경영합리화 및 민영화, 상하분리 등 우리 철도가 처한 모든 문제가 그동안 방치된 것이 이번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끝으로 "철도 공공성을 확보해 우리 사회가 더 안전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 사장의 사임으로 이날 오전 11시 예정된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정인수 코레일 부사장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전체회의에선 강릉선 탈선 등 최근 잇따른 KTX 열차 사고와 관련 긴급 현안질의가 진행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