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24.28 696.34 1121.90
보합 17.22 보합 9.99 ▼0.6
+0.82% +1.46% -0.05%

넥쏘 수소전기차 파워트레인, 美워즈오토 '세계 10대 엔진'에

현대차, 전기차 파워트레인까지 최초 동시 수상..."넥쏘는 단순한 차가 아닌, 현재에서 미래를 볼 수 있는 '타임머신'"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8.12.14 13:03
폰트크기
기사공유
넥쏘/사진제공=현대차
넥쏘/사진제공=현대차
"넥쏘는 단순한 차가 아니다. 현재에서 미래를 볼 수 있는 '타임머신'이다."(미국 워즈오토)

현대자동차 (131,000원 상승1500 1.2%)의 친환경 파워트레인 2종이 동시에 세계 10대 엔진으로 선정되며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기술력을 입증받았다.

현대차는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 워즈오토가 선정하는 '2019 세계 10대 엔진'에 넥쏘의 수소전기 파워트레인과 코나 일렉트릭의 파워트레인이 함께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워즈오토가 1994년부터 진행해 온 25년 전통의 세계 10대 엔진 선정은 세계적으로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다. 자동차 엔진 기술 분야의 '오스카 상'으로 불린다.

올해는 미국 내에서 2019년 1분기 내 판매될 신차에 적용되는 총 34개의 엔진을 대상으로 전문가들이 시험 주행을 진행한 뒤, 가장 높은 기술력과 우수한 성능을 갖춘 10개의 엔진을 선정했다.

이 시상에서 두 개의 파워트레인이 동시에 뽑힌 것은 현대차 브랜드 사상 처음이다.

아울러 동일 브랜드의 친환경 파워트레인 2종이 동시에 선정된 것은 워즈오토가 세계 10대 엔진을 시상해 온 이래 첫 번째 진기록이다. 현재의 경쟁력은 물론 미래 가능성까지 인정받은 쾌거로 평가된다.
코나 일렉트릭/사진제공=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사진제공=현대차

특히 현대차의 수소전기 파워트레인은 2014년 투싼 수소전기차가 해당 분야 최초로 세계 10대 엔진에 뽑힌 데 이어, 이번에 넥쏘 파워트레인까지 선정됨으로써 최고의 수소전기차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워즈오토는 "넥쏘의 수소전기 시스템은 자동차 업체가 추구하는 자율주행과 전동화의 기본이 되는 시스템"이라고 평했다.

이와 함께 출시 첫해부터 국내외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의 파워트레인도 세계 10대 엔진에 함께 뽑혀 최근 각광받고 있는 전기차 분야에서도 큰 성과를 냈다.

이로써 수소전기 파워트레인(2014년 투싼 FCEV, 2018년 넥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2015년 쏘나타 PHEV) 등 순수 하이브리드를 제외한 모든 현대차 친환경차 파워트레인이 세계 10대 엔진에 올랐다. 현대차는 가장 다양한 형태의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세계 10대 엔진'으로 배출한 브랜드로 기록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친환경차 기술 모든 부문에서 현대차의 기술력이 세계 최상위권에 올라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통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