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연말에 또 왔네, '적십자회비 1만원' 통지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연말에 또 왔네, '적십자회비 1만원' 통지서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VIEW 126,803
  • 2018.12.16 13:4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국 25~70세 모든 세대주에 지로통지서 배부…공과금인줄 알고 납부 사례도

image
적십자회비는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성금이다. 하지만 지로용지 형태로 전 세대에 배부해 '공과금' 등과 혼선을 빚게 한다는 불만이 제기된다./사진=독자 제공
#직장인 김영호씨(35·가명)는 최근 우편함에서 적십자회비 지로통지서를 발견했다. 노란색 통지서는 흡사 공과금 고지서 같았다. 여기엔 '금액 1만원'이라 적혀 있었다. 김씨는 기사를 통해 '의무 납부'가 아니란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매년 받는 기분이 썩 좋지 않았다. 그는 "기부는 자발적 참여인데, 지로통지서로 날아오는 방식이 왜 개선되지 않는지 의아하다"고 했다.

대한적십자사가 올해도 적십자회비 1만원 납부를 요청하는 지로통지서를 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무 납부인 줄 알고 내는 사례가 있을 뿐 아니라 안 내면 재차 날아오는 터라 불편하단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하지만 그럼에도 이 같은 방식이 바뀌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적십자사는 지난해 전국 25~70세 세대주에게 적십자회비 1만원 납부를 요청하는 지로통지서를 배부했다. 이로써 총 472억2484만6000원을 모금했다. 지난 2월엔 기부에 참여하지 않은 가구에 한해 재차 지로통지서를 다시 보내기도 했다.
적십자사는 1903년 당시 대한제국 정부가 제네바협약에 가입한 것을 계기로 1905년 처음 설립됐다. 이후 1952년말 대통령 담화문을 통해 국가적 차원에서 모금이 시작됐다. '인도주의'라는 가치를 추구하며 성수대교나 삼풍백화점 붕괴 등 주요 재난현장에서 인명구조활동을 하는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해왔다.

과거에는 행정기관 공무원과 이장·통장 등 모금위원이 집집마다 방문해 현금을 직접 걷다가, 2000년부터 현행의 지로용지 배부 방식으로 바뀌었다.
그런데 이 같은 회비 수납 방식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것. 분명 자율적으로 기부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지로용지 생김새가 전기·수도세 등 공과금고지서 등과 비슷한 탓에 의무납부로 착각하기 쉽다는 것이다.
연말에 또 왔네, '적십자회비 1만원' 통지서

실제 지로통지서는 노랗고 기다란 용지가 공과금고지서와 유사하게 돼 있다. 고객용의 지로영수증과 금융기관용 지로통지서가 절취선으로 나뉘어 있고, '적십자회비로 영수한다'는 문구도 담겼다. 상단에 '적십자회비는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국민성금'이라는 설명이 들어있지만, 얼핏 보기에는 의무 납부처럼 보이는 것이다.

잘못 납부한 사례도 있다. 주부 최모씨(38)는 "3년 전에 적십자회비가 의무 납부인 줄 알고 한 번 낸 적이 있다"며 "나중에 알고 보니 의무 납부가 아녀서 황당했었다"고 했다.

적십자사가 이처럼 하는 것에 대한 '법적 근거'는 있다. 대한적십자사조직법 제8조(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자료요청 등)에 따르면 대한적십자사는 업무수행에 관해 정부 협조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행정안전부로부터 모금을 위해 세대주의 성명과 주소를 제공 받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방식은 전 세계 200여국에 달하는 적십자사 중 한국이 거의 유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적십자사는 "적십자회비는 비록 적은 금액이지만 많은 국민들이 참여하는데 의의를 두고 있다"며 "상부상조의 정신을 계승하고 나눔의 기부문화를 확산하는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3/15~)
제5회 MT청년금융대상 (2/25~3/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