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남기·이주열 첫 회동…키워드는 '불확실성'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2018.12.19 12: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홍 "경제활력 제고, 재정·통화정책 공조 중요"…이 "긴밀히 협력"

image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자가 19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대회의실에서 면담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18.12.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내외 경기둔화 우려가 짙어지는 가운데 거시경제 투톱이 만났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은행을 찾아 이주열 한은 총재와 최근 경제현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와 이 총재는 19일 낮 12시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본관에서 만나 오찬 회동을 했다. 회동에는 이호승 기재부 1차관, 윤면식 한은 부총재가 배석했다.

회동 장소에 손을 맞잡고 등장한 두 인사는 본격적인 회동에 앞서 경제현안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두 인사 모두 내년 경제 불확실성 대비에 방점이 찍혀있었다.

홍 부총리는 "거시경제를 운용하면서 한국은행이 얼마나 귀중하고 소중한 정책협력 파트너인지 잘 알고 있다"며 "취임인사도 겸해 총재님과 함께 우리 경제 전반에 대해 귀한 이야기를 듣고 나눌 수 있기를 바라면서 한국은행을 찾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 경제가 소비, 투자 같은 지표는 견조한 흐름이지만 투자나 고용, 분배 지표는 부진하다. 더구나 대외적으로 글로벌 불확실성이 상존해 있어 내년도 경제여건이 결코 녹록지 않다"고 진단했다.

그는 "지난 월요일 정부가 내년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했고, 경제활력을 높이는데 1차적으로 정책역량을 집중하고자 한다"며 "재정규모를 470원 확보하는 등 확장적인 재정정책을 펴나갈 예정이지만 재정역할만으로는 많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재정정책이나 통화금융정책이 조화롭게 잘 이뤄져야 하지 않나 싶다. 정책공조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가계부채 문제나 미국 금리인상 추이, 글로벌 금융변동성, 미중의 무역마찰 같이 대내외적으로 리스크 요인들이 상존해있다"며 "경제인, 정책방향 대내외 리스크에 대한 총재님의 의견과 한국은행과 기재부와의 의견 조율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적극적으로 총재님을 찾아뵈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부총리 취임 축하 인사로 모두발언을 시작했다. 이 총재는 "취임 후 여러 일정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쁠 텐데 찾아주신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올해는 보호무역주의 확산이나 미 연준의 잇따른 금리인상 등 대외여건상 어려움이 많았음에도 우리 경제의 안정기조는 크게 흔들리지 않고 국내 금융시장 또한 비교적 안정된 움직임을 나타냈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내년에도 거시경제 흐름이나 금융시장 상황이 크게 악화될 것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안심하고 있기에는 엄중한 리스크 요인들이 상존해있기 때문에 기재부와 한은, 모든 정책운용에 있어 긴장의 끈을 높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이 더 높아지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세가 빨라지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갈수록 높아지고, 그에 따라 우리나라가 큰 영향을 받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한국은행도 우리 경제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정부, 특히 기재부와 긴밀히 협력할 것을 다짐하고, 이전에도 그랬지만 부총리와의 회동은 경제가 어려울 때마다 자주 만날 필요도 있다고 생각한다. 부총리와의 회동을 통해 우리 경제의 발전을 위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의견을 나누겠다"고 화답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