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보상금잔치 수도권 붐업...단기급등 北접경지 주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보상금잔치 수도권 붐업...단기급등 北접경지 주춤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2019.01.03 06: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토지보상금에 수도권 위주 상승 전망…파주 등 접경 지역은 상승 탄력 떨어져

image
토지시장은 올해도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상승폭은 둔화하고 수도권과 지방의 양극화 현상은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각종 개발 호재와 토지보상금 등으로 수도권 소재 토지 수요는 늘겠지만 지방은 이렇다 할 호재가 없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땅값은 2009년부터 지난해 3분기까지 10년 연속 상승했다. 2017년 상승률은 3.88%였고 지난해 1~3분기에는 3.33% 상승했다.

세종(5.42%) 부산(4.51%) 서울(4.30%) 등의 땅값이 평균 상승률 이상을 기록했고, 남북 관계개선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북한 접경지역인 경기 파주(8.14%) 경기 연천(5.08%) 강원 고성(6.51%) 철원(5.39%) 등의 상승률이 특히 높았다.
 
올해는 상승 피로감에 전국적으로 지가 상승이 둔화하겠지만 수도권만은 다른 양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문재인정부의 ‘주거복지 로드맵’ 정책에 따라 앞으로 수 년간 막대한 토지보상금이 풀리기 때문이다.

부동산업계는 올해 풀릴 토지보상금 규모가 약 22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이는 최근 3년 평균의 2배 넘는 것이고 보상액 절반가량이 수도권에 풀린다. 수도권은 GTX(광역급행철도) 및 3기 신도시 개발 등의 호재가 집중돼 토지 투자 수요가 많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보상금이 집중적으로 풀리는 수도권 토지시장이 자극받을 것”이라며 “2021년까지 수도권 위주의 보상금 잔치가 이어지면 토지시장 양극화는 더욱 심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남북 관계개선으로 급등한 파주, 연천, 고성, 철원 등 북한 인접지역의 땅값은 주춤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미 가격이 단기급등으로 비싸졌고 남북관계가 추가 개선되지 않으면 주목도가 떨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올해 투자 유망 토지는 제2경부고속도로 인근 지역이란 주장도 있다. 전종철 단국대 행정법무대학원 교수는 “제2경부고속도로를 따라 3.3㎡당 10만~30만원대인 용인 처인구, 안성 등에 투자하는 것이 유망하다”며 “3기 신도시 관련 지역은 이미 가격이 상승해 투자가 부담스럽다”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