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DMZ 평화관광' 추진…"정부예산 배정…상품 다양화 중요"

머니투데이
  • 배영윤 기자
  • 황희정 기자
  • 2019.01.03 05: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년기획]2019년 DMZ관광 예산 처음 배정…총 42억원 중 관광공사에 29억, 지차제 13억

image
지난해 10월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한 DMZ 종주 행사에 참가한 청년예술가들이 강원도 양구군에 위치한 박수근미술관에서 예술을 통한 DMZ의 평화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DMZ평화관광' 활성화를 위해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해 한국관광공사, 강원도 등 광역지자체 3곳과 기초 지자체 10곳 등은 지난해 9월 'DMZ 평화관광 추진협의회'를 구성했다. 이 협의회는 지자체와 협업할 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고 산재된 관광자원 및 상품 등에 대한 통합 홍보를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특히 안보 위주의 관광을 평화관광으로 유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문체부 관계자는 "기존 DMZ 관광은 교육자료에 '적'(북한을 의미)이 명시돼 있다"며 "지자체의 안보관광을 평화관광으로 바꾸는 컨설팅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DMZ관광 예산은 지난해 한반도 화해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2019년 처음 배정됐다. 이 관계자는 "(예산으로) 130억원을 신청했다가 42억원으로 줄어든 관계로 우선순위를 세워야 한다"며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1월은 돼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42억원 중 29억원은 관광공사에 배정됐으며 13억원은 지자체(경기도, 강원도 등)에 교부됐다.

양구군 두타연 트레킹 코스./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양구군 두타연 트레킹 코스./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관련 상품이 다양화하고 수준이 높아지는 것도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데 중요한 요인이다. 장승재 DMZ관광 대표는 "땅굴, 전망대만 보여주고 눈으로만 보고 스치는 프로그램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신규 상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장 대표는 "예전에야 남과 북의 대치 상황을 보여주는 데 목적을 뒀지만 시대가 변한 만큼 프로그램도 변해야 한다"며 "힐링과 같이 갈 수 있는 프로그램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처 찾지 못한 역사, 문화 스토리를 발굴해야 한다"며 "각 지역만이 가진 스토리, 역사와 문화가 숨겨져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9년 DMZ관광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장 대표는 "2018년 자사를 통한 관광객이 20~30% 늘었다"며 "내년에 평화무드가 현재보다 더 조성되고 정부에서도 DMZ관광 관련 정책이나 상품개발 지원이 활발해진다면 획기적인 전환점이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특정 지역에 관광객이 몰리는 현상은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DMZ에 걸쳐진 지역이 10개 시·군(옹진군 포함)인데 외국인관광객의 90% 이상이 파주만 간다"며 "DMZ는 군과 밀접한 곳이라 민·관·군이 하나가 돼야 상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