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서울시 '빈집 재생' 프로젝트 본격화...올 예산만 2480억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2019.01.02 05: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매입 빈집 리모델링·신축해 청년·신혼부부에 공공임대주택으로 제공

image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8월 서울 강북구 삼양동에서 '강북 한달살이'를 마친 뒤 강북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시민과 동고동락 성과보고회에서 정책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MT단독서울시가 올해 빈집(공가) 400채를 공공임대주택으로 탈바꿈하는 사업에 나서면서 총 9300억원대 ‘빈집 재생’ 프로젝트를 본격화한다. 주거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는 빈집을 매입하고 리모델링 또는 신축을 거쳐 청년·신혼부부에게 제공하는 주거안정 중장기 프로젝트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의 올해 사업비로 2480여억원이 책정돼 빈집 소유자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주택매입 협상이 시작된다.
 
빈집을 활용한 재생사업에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건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들을 통틀어 처음이며 빈집 재생을 본궤도에 올리기 위한 것으로 관측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해 7월 서울 강북구 삼양동에서 ‘강북 한달살이’를 하며 청년 중심 창업공간, 청년주택 소통시설 등으로 활용하는 해당 프로젝트를 선보이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해 시범사업을 진행했고 삼양동을 비롯한 강북지역 빈집 10여채를 매입(시범사업·38억원)했다.
 
시는 2022년까지 시내 빈집 1000여채를 매입, 총 4000가구 규모의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구상을 하고 있으며 빈집 1채당 9억3000만원꼴로 사업비가 투입될 전망이다. 원활한 사업진행을 위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서울연구원 한국감정원 등과 MOU(업무협약)도 체결했다.
 
매입 대상 빈집은 시의 전수조사를 거쳐 확정될 예정인데 한국전력과 시 상수도사업본부 자료를 기반으로 지난 1년간 단전·단수된 가구 1만8151가구가 유력하다.
 
시 관계자는 “2018년 매입분을 비롯한 매입주택에 대해서는 세부 활용계획을 수립할 것”이라며 “생활SOC(사회기반시설)를 비롯한 시설도 함께 확충해 주변에 활력을 주는 새로운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사업이 추진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4/5~)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