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기내식 대란·승무원 성희롱 의혹' 박삼구 회장, 무혐의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VIEW 12,236
  • 2019.01.06 08: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찰 "공정위, 기내식 업체 선정에 문제 없다고 밝혀…승무원들, 강요 없다고 진술"

image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지난해 7월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기내식 공급 지연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MT단독
경찰이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그룹 회장(74)의 업무상 배임과 승무원 성희롱 의혹에 혐의가 없다는 결론을 내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기내식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법을 위반한 행위가 없었고 승무원을 소위 기쁨조로 동원해 성희롱하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시민단체인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지난해 7월 박 회장과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대표를 상대로 업무상 배임과 직장 내 성희롱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고발한 건을 지난해 말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기내식 대란'이 발생한 직후인 지난해 7월9일 서울 남부지검에 박 회장과 김 대표를 고발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사건을 서울 강서경찰서로 내려보냈다.

당시 서민민생대책위는 고발장에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기존 기내식 업체인 LSG스카이셰프코리아(LSG)에서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 변경할 때 LSG가 GGK보다 유리한 조건을 제시했음에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이를 거절했다"며 "이는 배임 혐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회장의 환영 행사에 승무원들이 수시로 동원된 것은 갑질에 의한 성희롱이자 인권유린"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고발인과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들을 소환해 참고인 조사 등을 벌인 결과 박 회장 등에 업무상 배임과 성희롱 혐의를 적용하기 힘들다는 결론을 냈다.

특히 경찰은 지난해 7월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불공정 행위가 있었는지 공정위에 자료를 요청했는데 공정위가 불공정행위로 볼만한 것이 없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정위에서도 법을 위반한 행위가 없다고 판단한 것 등을 고려해 배임 혐의는 혐의없음으로 결론 냈다"고 말했다.

회사 행사에 승무원들을 기쁨조로 동원해 성희롱했다는 의혹 역시 승무원 등 직원들의 진술을 반영해 무혐의로 결론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승무원과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행사에 참여했고 특별히 성희롱은 없었다고 진술했다"며 "고발인이 주장한 것처럼 강제적으로 동원하지도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경찰이 박 회장의 배임과 승무원 성희롱 혐의에 무혐의 처분을 내리면서 기내식 대란 이후 입지가 좁아졌던 박 회장은 부담을 일부 덜게 됐다. 특히 이번 결정은 아시아나항공 (6,280원 상승200 3.3%) 소액주주가 박 회장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아시아나항공 소액주주 8명은 기내식 대란으로 아시아나항공의 회사 가치가 훼손되고 경영진의 업무상 배임 혐의가 적용된다며 지난해 8월 서울남부지방법원에 700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소액주주들은 서민민생대책위원회와 같이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 공급업체를 LSG에서 GGK로 변경할 때 박 회장과 김 사장 등 아시아나항공 경영진이 회사에 손해가 되는 판단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