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24.28 696.34 1121.90
보합 17.22 보합 9.99 ▼0.6
+0.82% +1.46% -0.05%

"남의 잔치 아냐"···네이버·SKT, 로봇+자율주행 들고 CES 누빈다

네이버, 5G 연결 정밀 제어 로봇 주목···SKT, 소셜VR+HD맵 공개

머니투데이 김세관 기자, 서진욱 기자 |입력 : 2019.01.07 15:48
폰트크기
기사공유
네이버 CES 2019 부스 조감도/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 CES 2019 부스 조감도/사진제공=네이버
8일부터 11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제품 전시회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에 토종 ICT(정보통신기술) 기업들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5G(5세대 이동통신)와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이 CES 핵심 주제로 떠오르면서 더 이상 남의 잔치로 볼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우선 국내 최대 인터넷 기업 네이버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CES에 부스를 마련하고 AI와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을 선보인다. 네이버 부스는 이번 행사의 핵심 전시장인 중앙홀 앞 센트럴플라자에 자리했다. 구글, 히어, BMW 등 글로벌 기업 부스 인근이다.

네이버는 R&D(연구개발) 자회사 네이버랩스를 통해 스마트폰과 자율주행 기기 대상 위치 및 이동 통합솔루션 'xDM플랫폼', 3차원 실내 정밀 지도 제작 로봇 'M1', 고가 레이저 스캐너 없이 원활한 자율주행이 가능한 가이드 로봇 '어라운드 G', 정밀 제어 가능 로봇팔 '엠비덱스' 등 13종에 달하는 신기술과 시제품을 선보인다.

네이버 로봇팔 '앰비덱스'/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 로봇팔 '앰비덱스'/사진제공=네이버
특히, 퀄컴과 함께 선보이는 '5G 브레인리스 로봇(Brainless robot) 제어 기술'의 세계 최초 시연이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로봇 자체의 고성능 프로세서 없이 통신망 연결만으로 즉각적이고 정밀한 제어를 할 수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현재의 연구개발 투자는 미래에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토대가 될 것"이라며 "네이버는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로 사용자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SK텔레콤 (269,500원 상승1000 0.4%)도 국내 이동통신사 중 유일하게 전시부스를 차리고 VR(가상현실) 미디어와 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인다.

SK텔레콤 ‘CES 2019’ 전시 아이템 목록/사진제공=SKT
SK텔레콤 ‘CES 2019’ 전시 아이템 목록/사진제공=SKT
SK텔레콤은 두 개의 부스를 운영한다. 센트럴 홀에 마련된 부스에서는 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와 공동으로 '소셜 VR', '홀로박스', 'AI 미디어 기술' 등을 공개한다. VR기기를 쓰고 다른 참여자와 함께 노래를 부르고, 관람객과 홀로그램 구현 아바타가 실시간으로 대화하는 모습 등을 구현한다.

또 노스홀에서는 SK이노베이션 (183,500원 상승1000 0.6%), SK하이닉스 (64,600원 상승300 -0.5%) 등과 '이노베이션 모빌리티 by SK'를 주제로 자율주행 핵심 기술인 '단일광자 라이다(LiDAR)'와 'HD(과회질)맵 업데이트' 등을 소개한다. 단일 광자 라이다는 미약한 빛을 감지하는 센서를 라이다에 적용한 기술이다. 차량 탐지 거리를 늘리고 300m 이상 거리에 있는 목표물을 탐지할 수 있어 자율주행 시대 '눈' 기능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HD맵 업데이트를 토대로 자율주행차가 주행 판단을 내리는 모습도 공개된다.

이외 한글과 컴퓨터도 ‘스마트시티 관제 플랫폼’과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들고 2년 연속 참가한다. 부스 규모를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키우고 올 상반기에 출시하는 홈서비스 로봇도 공개할 예정이다.

김세관
김세관 sone@mt.co.kr

슬로우 어답터로 IT. 방송.통신 담당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 (7/6~)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통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