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7.06 686.35 1122.50
▲0.96 ▼7.03 ▲2.4
+0.05% -1.01% +0.21%

양예원 추행혐의 촬영 모집책에 징역 2년6개월

9일 서울서부지법 "피해자 진술 일관되고 구체적…죄질 가볍지 않아"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입력 : 2019.01.09 10:30
폰트크기
기사공유
'비공개 촬영회 성폭력'을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이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공덕동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촬영 모집책 최모씨(46) 1심 선고공판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비공개 촬영회 성폭력'을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이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공덕동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촬영 모집책 최모씨(46) 1심 선고공판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유튜버 양예원씨(24)를 성추행하고 노출사진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모집책 최모씨(46)가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9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는 강제추행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최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최씨 신상정보공개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5년 취업제한명령도 내렸다.
.
재판부는 "피해자의 추행 부분 진술이 일관되고 구체적"이라며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하고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선고 사유를 밝혔다.

최씨는 2015년 7월10일 양씨의 노출사진을 115장 촬영해 지난해 6월 지인들에게 사진을 넘겨 유출하고, 2015년 8월에는 양씨의 속옷을 들치고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또 2015년 1월 서울 마포구 합정동 소재 스튜디오에서 한 여성모델에게 '옷을 빨리 갈아입으라'고 다그치며 성추행하고, 2016년 9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13회에 걸쳐 여성모델들의 노출사진을 동의 없이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최씨는 사진유포 행위를 인정했지만 성추행 혐의는 부인했다.

검찰은 지난달 7일 최씨에 징역 4년을 구형하며 "피해자 진술이 일관되며 최씨 범죄로 여러 여성들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은 점을 고려해달라"고 밝혔다. 검찰은 재판부에 최씨 신상정보공개와 수감명령, 취업제한명령까지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양씨는 이날 재판이 끝난 뒤 "재판부가 피고인이 부인한 강제추행 혐의를 인정했다는 건만으로도 위로가 됐다"며 "성범죄에 노출된 피해자들에게 잘못한 거 없으니 숨지 말라고 응원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사회부 사건팀(관악·강남·광진·기상청 담당) 이영민입니다. 국내 사건·사고와 다양한 세상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 (7/6~)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통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