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LGU+, 구글과 VR콘텐츠 공동제작…"아이돌 숙소도 VR로 체험"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2019.01.11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구글과 콘텐츠 펀드 조성, 올 상반기 VR콘텐츠 제작…VR전용플랫폼 오픈

image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14,450원 상승50 0.3%)는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구글과 VR콘텐츠를 공동 제작하고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 상용화 시점에 맞춰 VR 전용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구글과의 전략적 제휴로 고객들께 최고의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구체적인 투자 규모를 말씀드릴순 없지만 VR과 AR(증강현실) 콘텐츠를 풍부하게 제공하려한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구글과 VR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우선적으로 파일럿 VR 콘텐츠를 제작한다. LG유플러스가 제작과 기획을 맡고 유튜브는 글로벌 유통을 한다. 이를 위해 양사는 공동 콘텐츠 펀드를 조성하고 올 상반기 내 VR콘텐츠를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VR콘텐츠로는 스타들의 개인 일정을 함께하는 영상이나 공연관람·백스테이지 투어, 스타의 일상을 볼 수 있는 숙소 투어, 스타의 개인 공간 엿보기 등 국내 유명인들의 일상을 경험하는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

신규 제작 VR 콘텐츠는 LG유플러스의 VR전용 플랫폼과 유튜브에서 독점 제공된다. LG유플러스는 세계적으로 미디어 시장 환경이 플랫폼보다 콘텐츠 경쟁으로 바뀌고 있어 넷플릭스나 아마존, 페이스북 등 대형화된 글로벌 플랫폼들도 자체 제작 콘텐츠 투자를 늘리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VR전용 플랫폼에는 구글과 공동 제작한 독점 콘텐츠와 다양한 장르의 VR 영화, 여행지 영상, 유명 공연, 인터랙티브 게임, VR 웹툰 등이 제공된다. LG유플러스는 지속적으로 콘텐츠 확대에 나서며 향후 VR 개방형 플랫폼과 IPTV(인터넷TV) 전용 VR도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구글 VR전용 플랫폼인 구글 데이드림을 통해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U+비디오포털 VR앱을 선보였다. ‘U+비디오포털 VR’ 앱은 VOD(주문형비디오)와 360도 영상, 실시간 채널 등 VR콘텐츠를 한곳에 모으고 유튜브 VR코너를 개설해 유튜브의 경쟁력 있는 VR콘텐츠 500여개를 전면에 집중 배치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4/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