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24.28 696.34 1121.90
보합 17.22 보합 9.99 ▼0.6
+0.82% +1.46% -0.05%

박지원 "김예령 기자 마음에 들더라…파격적"

[the300]"신세대답다. 민주주의 성큼 다가와"

머니투데이 조철희 기자 |입력 : 2019.01.11 10:03|조회 : 391857
폰트크기
기사공유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인터뷰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인터뷰
"그런 질문도 할 수 있고 그런 질문도 답변해야 된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화제가 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와 김 기자의 "경제 기조를 바꾸지 않는 자신감은 어디서 오냐"는 질문을 이같이 평가했다.

박 의원은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기자는 국민을 대신해 뭐든지 질문할 수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은 무슨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예의 없었던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많다"는 진행자의 의견에 "나는 마음에 들었다"며 "신세대답다"고 김 기자를 평가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정중하게 하라고 하는 것은 상식"이라면서도 "그 기자는 파격적으로, 진짜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성큼 다가오는구나 좋게 느꼈다"고 했다.

또 "그 이야기가 그렇게 오갈 수 있다는 자체가 신선했냐"는 진행자 질문에 "그렇다"며 "그것이 민주주의"라고 답했다.

이어 "기자가 예의 차리면 기자 아니다"라며 "우리도 질문 받으면 진짜 그냥 화가 나지만 그런 질문도 할 수 있다"고 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 (7/6~)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통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