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예능 출연, 남성이 여성의 2배…성차별 여전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2019.01.13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송프로그램의 양성평등실태조사' 결과…여성 출연자 외모 희화화 및 애교 요구

image
예능 프로그램의 주요 진행자와 고정출연자의 남녀 비율이 2대 1 수준으로 나타났다. 또 절반 이상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전통적 성역할 고정관념을 재생산하는 등의 성차별적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방송프로그램의 양성평등실태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하며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성출연자가 여성출연자의 1.7배에 달했다고 밝혔다. 또 프로그램을 이끄는 진행자와 고정출연자 수는 남성이 여성의 두 배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KBS와 MBC, SBS 등 지상파 3사와 종합편성채널(JTBC·TV조선·채널A·MBN), 전문편성채널(tvN·MBC Every1)에서 지난해 5월 방송된 프로그램 가운데 시청률이 높은 39개 예능 프로그램과 20개 생활 정보프로그램 각 2회 분량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조사 결과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녀출연자의 성비와 프로그램 내 역할은 남성 중심적 경향을 보였다고 방심위는 설명했다. 출연자 성별은 예능프로그램에서 남성이 62.7%(608명), 여성이 37.3%(362명)으로 나타났다. 생활정보 프로그램에선 남성출연자가 44.1%(112명), 여성출연자가 55.9%(142명)으로 집계됐다.

프로그램 내 역할 분석 결과 예능프로그램에선 진행자와 고정출연자 중 남성(493명)이 여성(252명)의 두 배에 가까웠고, 생활정보 프로그램의 진행자는 남성(41명)과 여성(43명)이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예능 프로그램은 40~50대 남성 메인MC와 남성 고정출연자가 프로그램을 이끄는 남성 중심의 정형화된 예능 포맷이 지속적으로 재생산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조사대상 예능 프로그램의 61.5%, 생활정보 프로그램의 50%에서 성차별적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심위는 예능과 생활정보 프로그램 모두에서 '여성은 집안일을, 남성은 바깥일을 담당한다'는 전통적 성역할 고정관념을 재생산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예능 프로그램에서 여성 출연자의 특정 외모를 희화화하거나 비하하면서 웃음 소재로 삼고, 젊은 여성출연자에게 애교나 섹시댄스 등을 요구하는 외모지상주의적 태도도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방심위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참고해 방송 프로그램에서 성차별을 해소하고 평등한 사회를 앞당기는데 일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