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24.61 695.62 1128.10
▲0.33 ▼0.72 ▲6.2
+0.02% -0.10% +0.55%

[월가시각]"CPI 하락에 더 힘받는 연준 비둘기모드"

머니투데이 뉴욕(미국)=송정렬 특파원 |입력 : 2019.01.12 08:35|조회 : 5471
폰트크기
기사공유
[월가시각]"CPI 하락에 더 힘받는 연준 비둘기모드"
뉴욕증시가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미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중단) 사태의 장기화와 중국 경제둔화 우려가 투자심리를 압박하면서 3대 주요지수는 소폭 하락했다. 하지만 주간으로 다우지수는 2.4% 올랐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2.54%, 3.45% 상승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셧다운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경제성장률 하락 등 부작용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하지만 소비자물가지수(CPI) 하락이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조절 여지를 확대함으로써 증시랠리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목소리도 커졌다.

11일(현지시간)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5.97포인트(0.02%) 하락한 2만3995.95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0.38포인트(0.01%) 내린 2596.26으로 장을 끝냈다. 헬스(0.33%), 필수소비재업종(0.3%) 등은 올랐지만, 에너지(-0.63%), 유틸리티(-0.44%) 등을 하락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일대비 14.59포인트(0.21%) 떨어진 6971.48로 마감했다.

조지프 송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 경제학자는 "정부의 문을 다시 열기 위한 합의가 이뤄지겠지만, 경제, 금융, 정치적 고통이 발생한 이후일 것"이라며 "2주간의 셧다운은 경제성장률 0.1%포인트를 줄어들게 하고, 소비와 투자의 지연으로 인한 추가적인 악영향도 발생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동부는 이날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대비 0.1% 하락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 이후 9개월만에 첫 하락이다. 전년대비로는 1.9% 상승했다. 2017년 8월 이후 가장 낮은 전녀대비 상승률이다.

브렌트 슈테 노스웨스턴뮤추얼자산관리 최고투자전략가는 "우리는 경제적 현실과 연결되지 않은 12월 급락에서 벗어났다"며 "오늘 증시 하락은 향후 지속가능한 랠리에 대한 자신감을 흔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인플레이션이 2% 이상으로 상승하지 않는다면 시장은 연준이 그들의 친구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날 둔화된 CPI는 연준에 파월이 최근 연설에서 밝힌 인내심있는 접근을 취할 수 있는 더많은 이유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드워스 모야 오안다 최고투자전략가는 "증시는 연준 통화정책이 극도의 비둘기파(통화완화) 모드를 보이는 것을 사랑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물가는 낮고 통제가능하며, 연준의 인내심을 위한 주요한 촉매제다. 만일 우리가 보다 둔화된 지표를 본다면 우리는 이자율이 떨어지고 주식이 랠리를 계속하는 것을 볼 수 있다"고 전망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