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음주운전' 현직판사, 벌금 100만원 불복해 정식재판 청구

  • 뉴스1 제공
  • 2019.01.14 11: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음주단속 걸려 벌금형 약식명령 받아

image
© News1 DB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현직 판사가 벌금형에 불복해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14일 법원에 따르면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1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충청지역 지방법원 A판사가 지난 10일 법원에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약식명령은 재판 없이 벌금 등 처분을 하는 조치로 불복하면 약식명령문을 송달받은 뒤 일주일 이내에 정식재판을 청구할 수 있다.

A판사 사건은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 조아라 판사에 배당됐다. 첫 재판은 2월18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A판사는 지난해 11월 밤 11시20분께 서울 강남 일대에서 술을 마신 뒤 운전대를 잡았다가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A판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5%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도로교통법은 혈중알코올농도가 0.05% 이상 0.1% 미만의 초범일 경우 6개월 이하 징역이나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앞서 A판사의 소속 법원은 법원행정처 윤리감사관실에 음주운전 수사개시통보를 보고했다. 법관 징계처분은 정직과 감봉, 견책 3종류로 법관징계위원회 심의를 거쳐야 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