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현대차, 고성능 경주차 '벨로스터N TCR' 세계 첫 공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현대차, 고성능 경주차 '벨로스터N TCR' 세계 첫 공개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2019.01.15 10: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디트로이트 모터쇼서 첫 선...'N 라인' 첫 적용된 '엘란트라 GT N 라인' 美시장 첫 공개

image
왼쪽부터 현대자동차 미국법인(HMA) 마케팅 총괄 딘 에반스(Dean Evans) 부사장(CMO), 브라이언 헤르타(Bryan Herta) 브라이언 헤르타 오토스포츠팀 총괄이 벨로스터 N TCR에 대해 소개하는 모습/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119,500원 상승500 -0.4%)가 벨로스터 N 기반의 고성능 경주차 '벨로스터 N TCR'을 미국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14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오토쇼'(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벨로스터 N TCR'을 공개했다.

아울러 양산차급인 '엘란트라 GT N 라인'(국내명 i30 N 라인)을 선보이며 북미 시장에서 현대차의 우수한 고성능차 기술력을 자랑했다.

디트로이트 모터쇼는 북미 시장을 아우르는 대표적인 국제 모터쇼로 현대차는 1998년도에 처음 참가했다.

이후 미국 시장에 제네시스 브랜드를 론칭하고 '벨로스터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등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북미 시장을 겨냥한 중요한 발표를 이어왔다.

현대차는 지난해 '피렐리 월드 챌린지'에서 'i30 N TCR' 차량으로 출전해 팀과 제조사 부문에서 현대차에 우승을 안겨준 브라이언 헤르타 오토스포츠팀이 올해 'IMSA 미쉐린 파일럿 챌린지'에 출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서 '엘란트라 GT'(국내명 i30) 모델 중 최상위 트림인 '엘란트라 GT N 라인'을 이달 중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의 'N 라인'은 고성능 N 상품 포트폴리오상 기본차와 '고성능 N' 모델 중간에 위치한 모델이다. 기존 차량에 고성능 모델의 스포티한 디자인 요소와 튜닝을 통한 한층 업그레이드된 동력 성능 및 섀시를 적용한 게 특징이다.

현대차 미국법인(HMA) 상품기획담당 마이크 오브라이언 부사장은 "앞으로 다양한 차종으로 N 라인 트림을 확대 적용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미국법인(HMA) 상품기획담당 마이크 오브라이언(Mike O’ Brien) 부사장이 엘란트라 GT N Line 차량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미국법인(HMA) 상품기획담당 마이크 오브라이언(Mike O’ Brien) 부사장이 엘란트라 GT N Line 차량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제공=현대차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