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매도의 '멘붕'…삼성전자·하이닉스 반등에 "앗뜨거"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VIEW 587,491
  • 2019.02.04 09: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예상치 못한 1월 증시 랠리…공매도량 상위 15개 종목 중 11개 주가 올라

image
올 들어 예상치 못한 증시 랠리에 공매도 세력들이 적지 않은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공매도는 주식을 빌려서 팔고, 주가가 떨어지면 낮은 가격에 다시 사서 빌린 주식을 갚는 방식으로 차익을 챙기는 투자기법이다. 주가가 떨어져야 수익이 나고, 반대로 주가가 오르면 손실을 본다. 일반적으로 각종 악재로 하락 가능성이 높은 종목에 공매도가 몰리는 이유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1월2~31일 공매도량 상위 15개 종목 가운데 11개 종목 주가가 상승했다. 이 기간 코스피 지수가 2200을 돌파하며 8% 가까이 반등했지만 이들 종목을 산 공매도 세력은 오히려 손실을 본 셈이다. 투자자별 공매도 단가가 제각각인 만큼 실제 수익률은 천차만별이지만 특정 기간 평균주가를 적용하면 공매도 세력의 평균 수익률 추정이 가능하다.

1월 공매도량 1·2위 종목은 삼성전자 (43,500원 상승350 0.8%)SK하이닉스 (68,900원 상승1400 -2.0%)였다. 반도체 업황 부진 전망에 이들 종목을 각각 1467만주, 1010만주 빌려서 판 것이다. 하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가 예상 외로 급반등하면서 공매도 수익률은 각각 -9.29%, -13.4%를 기록했다.

삼성중공업 (7,620원 상승10 -0.1%)(공매도량 670만주)과 삼성전기 (97,500원 상승1000 -1.0%)(345만주)도 공매도를 '멘붕'에 빠뜨린 종목이다. 지난달 주가가 오르면서 평균 10% 이상 손실을 봤다.

미래에셋대우 (7,390원 상승40 -0.5%)(-7.24%) 메리츠종금증권 (4,855원 상승10 0.2%)(-6.98%) 두산인프라코어 (6,490원 상승30 0.5%)(-6.32%) 한온시스템 (11,000원 상승150 1.4%)(-5.92%) 셀트리온헬스케어 (59,000원 보합0 0.0%)(-4.65%) 기아차 (41,150원 상승150 -0.4%)(-3.12%) 셀트리온 (184,500원 상승3500 1.9%)(-2.2%) 등도 공매도에 마이너스 수익률을 안겨줬다.

주가가 떨어진 4개 종목 중 3개도 시장 평균 수익률에 못 미쳤다. 우리은행 (14,800원 상승250 1.7%)LG디스플레이 (16,900원 보합0 0.0%)의 공매도 수익률은 각각 1.28%, 2.49%였다. 한진중공업 (8,240원 상승690 -7.7%)도 7.76% 수익률을 내는데 그쳤다.

공매도량 상위 15개 종목 중 유일하게 재미를 본 종목은 LG유플러스 (14,950원 상승150 1.0%)였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4분기 실적 부진 등 여파로 주가가 빠져 14.49% 수익률을 냈다.



  • 송지유
    송지유 clio@mt.co.kr

    머니투데이 산업2부 송지유 차장입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온라인몰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유통산업을 비롯해 패션, 뷰티 등 제조 브랜드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u클린 문화콘서트 배너 (5/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