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쌍용차, 신형 코란도에 '딥컨트롤' 차량제어기술 적용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쌍용차, 신형 코란도에 '딥컨트롤' 차량제어기술 적용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VIEW 5,523
  • 2019.02.08 20: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동급 최초 일반도로서 동작하는 지능형주행제어(IACC) 및 탑승객 하차보조(EAF) 탑재

image
쌍용차가 신형 코란도에 적용할 '딥컨트롤' 차량제어기술/사진제공=쌍용차
쌍용차 (5,030원 상승90 -1.8%)는 다음달 출시되는 신형 코란도를 통해 첨단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Deep Control)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딥컨트롤은 카메라·레이더를 통해 차량 주변을 완벽히 스캐닝해 위험 상황에서 즉각적이고 자율적으로 차량을 제어한다. 이로써 탑승자의 안전을 사전에 확보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 기술은 △운전자가 지속적으로 전방을 주시해야 하는 부분적 자율주행(레벨 2)에서 △고속도로 일부 구간 등 특정 주행환경에서 운전자가 한시적으로 차량 제어에서 자유로워지는 제한적 자율주행(레벨 3) 단계로 발전하는 과정에 있다.(미국자동차공학회 분류 기준).

쌍용차는 딥컨트롤이 적용된 코란도를 통해 상용화 최고 수준인 레벨 2.5 자율주행을 달성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동급최초로 적용된 지능형주행제어(IACC)가 있다.

지능형 주행제어가 적용된 코란도는 동급최초로 고속도로는 물론 일반도로에서도 안정적인 종∙횡방향 보조 제어를 제공한다.

즉, 앞선 차량을 감지해 안전거리를 유지하며 추종하는 한편 차선을 인식해 차로 중심을 따라 안정적으로 주행함으로써 운전자의 부담을 줄이고 안전성은 높였다.

하차 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탑승객하차보조(EAF)가 동급 최초로 적용되었다.

쌍용차 관계자는 "차량이나 오토바이 등이 접근할 경우 차량 후측방에 장착된 센서가 이를 인지하고 탑승객이 차내에 머무르도록 경고해 준다"며 "이밖에 다양한 첨단운전자보조기술(ADAS)을 통해 코란도 오너에게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