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한국 자동차 생산량 멕시코에도 밀려 세계 7위로 후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한국 자동차 생산량 멕시코에도 밀려 세계 7위로 후진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2019.02.10 10: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대 車 생산국 중 유일하게 3년 연속↓-車협회 "고비용·저효율 구조가 문제"

image
/사진제공=한국자동차산업협회
지난해 국내 자동차 생산량이 3년 연속 감소하며 멕시코에 밀려 세계 7위로 내려앉았다.

10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발표한 '2018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 대비 2.1% 감소한 402만8834대로 나타났다.

지난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 축소로 중국, 독일, 한국, 스페인 등 4개국에서 자동차 생산은 줄었지만 3년 연속 생산량이 줄어든 것은 한국이 유일하다. 한국 자동차 생산량은 2015년 455만6000대 수준이었으나 이후 2016년 422만9000대, 2017년 411만4913대, 지난해 402만9000대 등으로 3년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세계 자동차 생산량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4.1%로 역시 전년 대비 0.1%포인트 줄었다.

생산량 감소에 대해 협회는 "대립적 노사관계와 경직된 노동시장 구조 등에 따른 고비용·저효율 생산구조 고착화로 생산경쟁력이 상실됐다"며 "작년 2월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생산 중단, 내수와 수출의 동반 부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세계 시장 불황으로 국내 자동차산업이 앞으로 1~2년 간 어려움이 이어져 연간 400만대 생산도 못 맞출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정만기 자동차협회 회장은 "자동차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려면 정부의 지원 정책이 절실하다"면서 "법·제도 개선으로 협력적 노사관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배출가스 등 환경규제나 안전 관련 규제를 산업경쟁력을 고려해 혁신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세계 자동차 생산 1위는 중국(2780만9000대)이 차지했다. 중국의 지난해 자동차 생산은 전년대비 4.2% 감소해 28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지만 10년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미국(1130만6499대)과 일본(972만7189대), 독일(563만9000대), 인도(517만4401대), 멕시코(411만499대)가 뒤를 이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