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여야 4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소…국회 추방 나선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여야 4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소…국회 추방 나선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2019.02.12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민주당, 1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 판결문 분석 기자간담회도

image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의 5.18 관련 발언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갖고 있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12일 오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관련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에 대한 징계안을 공식 제출한다.

4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징계안을 대표발의하고 원내대변인 4인이 징계안을 제출한다.

세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 참석해 지만원씨의 '5.18 북한군 개입설'에 동조하면서 "5.18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 등의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전날인 11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세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데에 4당 이견이 없다"며 "3명의 의원들을 제명해 국회에서 추방하겠다"고 말했다. 헌법상 의원직 제명은 국회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장 원내대표 역시 "입법, 행정, 사법적으로 모두 진실규명된 사항을 왜곡한 것은 대한민국의 역사를 왜곡한 것이자 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를 내리는 게 역사 살리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리위 제소와는 별개로 5·18 유공자 당사자인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과 최경환 민주평화당 의원 등은 오는 14일 한국당 의원 3명과 지만원씨 등 4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키로 했다.

이날 민주당 '사법농단 세력 및 적폐청산 대책위원회'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1심 판결문 분석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박주민 위원장과 학계 와 법조계 전문가 각 1인이 판결문 분석에 나선다. 전날 박 위원장은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김 지사 구속과 관련한 위원회 활동 방향을 보고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