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증시 관망세 지속..규제 샌드박스 영향 주목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증시 관망세 지속..규제 샌드박스 영향 주목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2019.02.12 08: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개장전]미·중 무역협상 긴장감 유지되며 글로벌 증시 관망세 이어져…국내 1호 규제 샌드박스 수혜주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 결과를 앞두고 긴장감이 유지되며 글로벌 증시는 관망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중 무역협상 마감기한을 유예하고 다음달 정상회담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점은 우리 증시에 긍정적이지만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당분간 종목별 장세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에서 처음 내놓은 규제 '샌드박스' 1호와 관련한 수혜주를 찾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11(현지시간) 다우존스산업지수는 전일대비 0.21%(53.22포인트) 내린 2만5053.11로 장을 마쳤다.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07%(1.92포인트) 오른 2709.80, 나스닥은 0.13%(9.71포인트) 상승한 7307.90로 마감했다.

북·미 정상회담, 미·중 무역협상 등 주요 이벤트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글로벌 증시의 방향성이 명확하게 나타나기에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국내 기업 이익 하향 추세와 미국 Fed(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 속도 조절, 브렉시트 영향, 중국 경제 전망 등 주요 변수의 향방 역시 우리 증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소다. 이를 확인한 뒤 증시 전체의 방향성이 정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김일구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경제 환경뿐 아니라 유동성과 기업실적, 미·중 협상 등 여건이 낙관적인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크게 비관적인 것도 아니다"라며 "우리 증시 현재 상황과 외부 여건을 고려하면 코스피지수는 지금 수준에서 크게 움직이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11일 처음 시행된 규제 샌드박스가 우리 증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일 서울 남대문로4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회'에서 현대자동차 등 기업이 신청한 규제 샌드박스 안건 4건에 대해 실증특례·임시허가를 허용했다. 규제 샌드박스는 국민의 생명·안전을 위협하지 않는 유망 산업·기술이 신속하게 시장에 나올 수 있게 규제를 적용하지 않거나 유예해주는 제도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4건의 실증특례·임시허가와 관련된 수혜주를 추천했다. △도심지역 수소충전소 설치 및 운영과 관련해 이엠코리아, 제이엔케이히터, 에코바이오, 효성 △소비자 직접의뢰 유전체 분석을 통한 맞춤형 건강증신 서비스와 관련해 마크로젠, EGGC, 디엔에이링크, 파나진, 테라젠이텍스 △디지털 버스광고와 관련해 플랜티넷, 지스마트글로벌, 나스미디어 △앱 기반 전기차 충전 콘센트와 관련해 대창스틸, 캠시스, 쎄미시스코, 누리텔레콤을 선정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