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반도체 기대감 다시 솔솔…내년 장비투자 사상 최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반도체 기대감 다시 솔솔…내년 장비투자 사상 최대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VIEW 118,978
  • 2019.03.13 16:3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세계 투자 규모 670억달러 전망…"올해 보릿고개 조기탈출"

image
반도체 시황의 선행지표로 볼 수 있는 반도체 제조장비 투자 규모가 내년에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올 들어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세가 가파르게 진행되면서 수출경기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에서 '반도체 보릿고개'를 예상보다 빨리 벗어날 수 있다는 기대감이 고개를 든다.

13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에 따르면 내년 세계 팹(반도체 제조공장) 장비 투자액은 670억달러(약 76조원)로 올해보다 27% 늘어날 전망이다. 반도체 호황이 한창이던 지난해(620억달러) 수준을 뛰어넘는 사상 최대 규모다.

무엇보다 삼성전자 (45,850원 상승1800 4.1%), SK하이닉스 (75,900원 상승5400 7.7%) 등 국내 업계가 선두권을 달리는 메모리반도체 장비투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장비재료협회는 메모리반도체 부문 장비투자 규모가 올 들어 전체 장비투자액의 45%까지 떨어졌다가 내년에는 55%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전체 반도체 장비투자 규모는 530억달러로 지난해보다 14% 줄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도 메모리반도체 경기둔화에 대응해 제조장비 발주를 줄줄이 연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조사기관 IC인사이츠는 올해 삼성전자의 반도체 장비투자가 지난해보다 20% 줄어든 180억달러(약 20조원), SK하이닉스가 22% 감소한 100억달러(약 11조원)에 그칠 것으로 봤다.

메모리반도체 경기는 지난해 3분기까지 초호황을 누리다 4분기부터 확연하게 둔화되는 분위기다.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D램 고정거래가격은 지난해 9월 8.19달러를 기록한 후 올 2월 5.13달러로 37% 넘게 떨어졌다. 낸드플래시도 지난해 6월 5.6달러를 기록한 후 하락세를 이어가며 지난달 4.22달러에 거래됐다.

반도체 제조업계가 내년부터 다시 장비투자에 시동을 걸 계획을 세우는 것은 내년 시장 상황이 올해와는 다르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당초 업계에서는 올해 반도체 가격하락과 수요 부진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지만 최근 들어 경기 반등 시기가 올 하반기로 당겨질 것이라는 의견이 힘을 얻기 시작했다.

지난해 4분기부터 쌓였던 재고가 해소되고 올 하반기부터 글로벌 ICT(정보통신기술) 기업의 데이터센터 투자가 다시 시작되면 수요 증가세가 회복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산업은 설비나 장비를 갖추는 데 1~2년이 걸리기 때문에 선행투자가 무엇보다 중요한 장치산업"이라며 "올해 수익성과 투자계획을 얼마나 지켜내느냐가 내년 이후의 시장 판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3/1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