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경찰, '몰카 혐의' 前FT아일랜드 최종훈 16일 소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경찰, '몰카 혐의' 前FT아일랜드 최종훈 16일 소환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VIEW 5,453
  • 2019.03.15 17: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전 소환해 조사, 유착도 물을 듯…경찰, 정준영·승리 등 휴대폰 분석

image
불법 촬영물 유출 혐의를 받는 FT 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 사진=김창현 기자
경찰이 가수 정준영씨(30)에 이어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씨(29)를 '불법 촬영물'(몰카) 유출 혐의로 소환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는 16일 오전 최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15일 밝혔다.

최씨는 정씨와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다. 최씨는 잠든 여성의 사진을 대화방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최씨는 이들 대화방에서 자신의 음주운전이 언론에 보도되지 않도록 경찰이 뒤를 봐줬다는 식의 언급도 했다.

경찰은 최씨를 소환해 불법 촬영물 유출 사실과 경찰 유착 의혹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최씨는 입장문을 통해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지만 경찰에 부탁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14일 오전과 오후 차례로 정씨와 이씨를 불러 각각 21시간, 16시간 조사했다. 경찰은 정씨로부터 문제의 '황금폰'을 포함 총 3대의 휴대폰을 제출받았다. 이씨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아레나 전 직원 김모씨도 각각 휴대폰 1대씩 제출했다.

경찰은 확보한 휴대폰의 분석작업에 착수했다. 앞서 확보한 단체 대화방 대화 목록과 대조해 증거능력을 확보하는 한편 성매매 알선, 몰카 혐의, 경찰 유착 의혹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3/15~)
제5회 MT청년금융대상 (2/25~3/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