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감사의견 '비적정' 기업, 다음해 감사의견으로 상장폐지 결정(1보)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VIEW 17,958
  • 2019.03.20 1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융위 '상장폐지 제도 개선' 안건 승인, '비적정' 기업에 대해 재감사 요구 안해

감사의견 '비적정'을 받은 상장회사에 대해 재감사를 요구하지 않고, 차기년도 감사의견을 기준으로 상장폐지 여부를 결정하는 제도가 도입된다.

금융위원회는 20일 정례회의를 열고 감사의견 비적정기업에 대한 상장폐지 제도 개선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한국거래소 요청에 따라 유가증권시장, 코스닥 상장규정 개정을 승인하고, 상장폐지 사유 해소를 위한 개선기간을 6개월에서 1년으로 연장했다.

투자자 보호를 위해 감사의견이 적정으로 도출될때까지 매매거래를 정지하고, 감사의견 쇼핑을 제한하기 위해 차기년도 감사는 지정감사인 감사를 의무화했다.

또 감사의견이 비적정인 코스닥 기업의 경우, 차기년도 감사의견을 적정으로 받더라도 상장적격성 실질심사를 거쳐 상장유지여부를 판단키로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