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아차 '모하비 마스터피스', 현대차 '쏘나타HEV' 신차 향연

머니투데이
  • 고양(경기)=장시복 기자
  • 기성훈 기자
  • 이건희 기자
  • VIEW 6,218
  • 2019.03.28 16: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모터쇼 2019]기아차 'RV 전문' 선언…수입차 15개 브랜드 참여 BMW "韓기업과 협력증가"약속

image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오른쪽 세번째 부터)과 루크 동커볼케 기아자동차 디자인 담당 부사장, 권혁호 부사장, 걸그룹 블랙핑크가 28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머니투데이DB
올 하반기 출격 예정인 기아자동차 (43,150원 상승350 0.8%) 플래그십 SUV(다목적스포츠차량) 모하비의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가 세계 최초로 모습을 드러냈다.

28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막으로 올린 '2019 서울모터쇼'에서다.

◇기아차 'RV 프로페셔널 기아' 선언…쏘나타 선택폭 넓어져=모하비 부분 변경 모델은 신차에 가깝게 디자인을 완전히 바꾸고, 프리미엄 대형 SUV에 걸맞은 첨단 사양을 대거 적용했다. 국내 유일 후륜 구동 기반의 V6 3.0 디젤 엔진을 탑재한 게 강점이다.

현대자동차 (136,000원 상승2000 1.5%)가 출시해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대형 SUV '팰리세이드'와의 정면 승부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기아차는 아울러 하이클래스 소형 SUV 콘셉트카 'SP 시그니처'까지 세계 최초 공개하며 'RV(레저용차량) 명가'를 넘어 'RV 프로페셔널 기아'로 거듭나겠다고 선언했다.

현대차는 지난 21일 5년 만에 첫 선을 보인 8세대 신형 쏘나타의 흥행 열기를 지속하기 위해 새 라인업인 하이브리드와 1.6 터보 모델을 추가 공개, 고객 선택폭을 넓혔다. 두 모델은 오는 6월과 7월 출시된다.

특히 현대차는 혁신 기술을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집약해 이전 모델 대비 10% 향상된 20km/ℓ이상의 연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차량 지붕에 설치한 태양광 패널로 배터리를 충전하는 발전 시스템 '솔라 루프'를 국내 양산차 최초로 적용했다.

파업으로 '로그' 후속 생산 물량 배정 위기에 빠진 르노삼성은 내년 1분기 선보이는 첫 크로스오버 SUV 'XM3'로 분위기 반전을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신차는 부산공장에서 만들어진다. 쇼카 모델인 'XM3 인스파이어'가 이번 모터쇼에 등장했다.

내수 부진을 겪고 있는 한국GM도 이번 모터쇼를 통해 대형 SUV 트래버스(Traverse)와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Colorado)의 국내 시장 하반기 출시를 확정했다. 미국계 기업답게 '정통 아메리칸 스타일'을 표방한다.
신형 쏘나타 터보 및 하이브리드 차량/사진제공= 현대차
신형 쏘나타 터보 및 하이브리드 차량/사진제공= 현대차

쌍용차 (5,240원 상승30 0.6%)는 1회 충전 주행거리 400㎞ 수준의 코란도 기반 전기차를 개발 중이라고 발표했다. 국내 첫 준중형 SUV급 전기차가 될 전망이다. 별도로 전동화 기술을 가미한 하이브리드 모델도 준비 중이다.

◇수입차 15개 참여…BMW "韓 기업과 협력↑"= 국내 완성차 6개사(제네시스 포함)를 비롯해 수입차 15개 브랜드도 한국 시장에 구애 작전을 펼쳤다.

지난해 한국에서 잇단 차량 화재 사건으로 곤욕을 겪은 BMW는 본사 이사회 멤버인 피터 노타 총괄이 직접 나와 "각종 이슈로 우려와 불편을 초래한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고객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내년 말까지 한국 기업과의 협력 규모를 지난해보다 55%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혁신은 멈추지 않는다'를 테마로 '비전 EQ 실버 애로우' 등 3종의 아시안 프리미어와 8종의 코리안 프리미어 모델을 선보였다.

일본 업체들도 올해 국내에서 판매할 신차를 잇따라 공개했다. 한국닛산이 6세대 '올 뉴 알티마'를, 토요타가 5세대 풀체인지 '라브4'를, 렉서스가 첫 콤팩트 SUV 'UX'를, 혼다가 한국전용 사양 '시빅 스포츠'를 선보였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서울모터쇼에 처음 참가했다. 보급형 전기차 '모델3'를 한국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정식 주문접수는 올 4분기부터, 인도는 빠르면 올해 말부터다.

한편 '2019 서울모터쇼는 29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일반에 공개된다. 총 참가업체는 227개로 역대 최대 규모다. 올해 모터쇼는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을 주제로 7개 테마관을 구성했다. 신차는 완성차 브랜드가 월드 프리미어 7종, 아시아 프리미어 10종, 코리아 프리미어 22종 등 총 39종을 선보인다. 전체 출품차량은 219종 약 270여대에 달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4/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