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학의 동영상' 고화질 원본 보니…무테안경까지 선명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84,433
  • 2019.04.12 09:4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YTN 보도 "김학의, 노래부르며 여성과 성관계 시도…동일인 가능성 높아"

image
/사진=YTN 캡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범죄 및 뇌물 수수 의혹 사건의 출발점이 됐던 '김학의 동영상'의 고화질 원본 영상이 일부 공개됐다.

YTN은 12일 "김학의 전 차관이 윤중천 씨 별장에서 성 접대받는 것으로 보이는 동영상의 고화질 원본을 언론사 최초로 입수했다"며 "영상에는 기존의 저화질 화면과는 달리 노래 부르며 여성과 성관계를 시도하는 김 전 차관 얼굴이 선명하게 드러나고, 윤 씨와의 관계를 읽을 수 있는 단서도 일부 담겨 있다"고 보도했다.

영상 속 남성은 무테안경을 끼고 있다. 이 남성은 여성을 껴안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이에 대해 YTN은 "성관계를 시도하는 영상"이라고 했다.

황민구 법영상분석연구소장은 YTN에 "무테안경을 쓰고 있는 특징이 있고 헤어스타일도 한쪽 가르마를 타고 있다"며 "귀가 좀 독특하게 생긴 편이죠. 크고 귓불이 돌출된 형태. 사진만 비교해봤을 때는 동일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YTN에 따르면 동영상 파일에 기록된 제작 시점은 2012년 10월 8일로, 건설업자 윤중천씨 휴대전화에서 PC로 옮겨진 뒤 CD 형태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김 전 차관 변호사 측은 "영상에 대해서 전혀 아는 바가 없다"며 "(YTN 보도는) 심각한 명예훼손에 해당하며 즉시 이에 대해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원본이 아닌 CD 형태의 영상을 원본이라고 보도한 점, 해당 영상의 원본과의 동일성이 증명되지도 않은 점, 수사기관에 의하면 영상은 2006년 촬영됐다고 하는데 보도 영상은 6년이 지난 2012년에 제작된 점, 국과수에서 영상의 인물을 김 전 차관이라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음에도 영상의 인물을 김 전 차관이라고 단정한 점 등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