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아시아나 새 주인, 뉴머니 1조원 이상 투입해야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2019.04.15 16: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재무구조 개선·신규 투자 위해 대규모 자금 필요…'구주인수+유상증자'에 2조원 추정

image
아시아나항공/머니투데이 자료사진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공식화됐다. 아시아나항공을 품을 새 주인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지분 인수 외에 최소한 1조원 이상의 자금, 이른바 뉴머니를 투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과 채권단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구주 매각과 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이뤄진다.

구주는 금호산업이 보유한 지분(33.47%)을 의미한다. 새 주인 입장에선 이 지분만 인수해도 아시아나의 최대주주에 오를 수 있다. 이것만으로는 주인만 바뀔뿐 아시아나의 재무구조는 변함이 없다. 새로운 자금(뉴머니) 투입을 위한 3자 배정 유상증자가 매각 방식에 포함된 이유다.

새 주인에게 유상증자는 필수지만 구주 인수는 옵션이다. 채권단과 금호측은 새 인수자에게 구주에 대한 드래그얼롱(Drag along, 동반매각요청권) 권리를 주기로 했다. 인수자가 금호측 지분도 함께 사들일 수 있도록 한 조항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인수자가 신주 인수만으로 안정적 경영권 확보가 부족하다고 판단하면 드래그얼롱으로 금호측 지분도 확보할 수 있도록 해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당국과 채권단은 기본적으로 아시아나의 안정을 위해선 1조원 이상의 신규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매각을 조건으로 산업은행이 5000억원의 신규자금을 투입하더라도 아시아나는 지나치게 많은 시장성 차입을 줄여야 하고 신규 투자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9개 국적항공사 중 생산된지 20년이 넘는 노후항공기가 가장 많은 항공사가 아시아나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재무구조 개선과 신규 투자를 위해선 최소 1조원의 자금이 투입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수자는 1조원의 신규자금을 기본으로 깔고 안정적 지분 확보를 위해 구주나 신주를 추가로 인수해야 한다. 새 주인이 금호측 지분까지 모두 인수할 의무는 없지만 아시아나의 매각주체인 금호측에선 함께 인수할 후보를 선호할 수밖에 없다. 경영권도 없는 지분을 금호측이 계속 보유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최근 아시아나 주가가 급등하면서 금호측 지분 가치는 5000억원에 이르렀다. 아시아나의 새 주인이 신규자금 1조원 이상에 금호측 지분 인수 등 안정적 경영권 확보까지 감안하면 2조원 가량의 자금이 필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시장에서 SK, 한화, 신세계 등 대기업들이 가장 우선적인 인수후보로 거론되는 배경도 이같은 자금력을 갖춘 후보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국적항공사인 아시아나는 해외 매각도 불가능하다.

다만 인수자가 아시아나에 딸려 있는 금호고속관광, 금호리조트 등 비항공계열사까지 함께 인수하느냐에 따라 매각대금은 달라질 수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