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래지지 않은 5년, 진상규명 해야"…세월호 5주기 미사

머니투데이
  • 이해진 기자
  • 2019.04.15 20:0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부 100명, 신자·시민 1000명 모여 광화문광장에서 추도미사

image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봉헌된 추모미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도하고 있다. 이날 미사는 "바래지지 않는 다섯 해의 기억"이라는 주제로, 서울대교구 빈민사목위원장 나승구 신부가 주례했다./사진=뉴스1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추모 미사가 봉헌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회사목국과 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등은 15일 저녁 7시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추모 미사를 열었다. 이날 미사에는 신자 10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신부 100여명이 참석했다.

'바래지지 않는 다섯 해의 기억'을 주제로 열린 이날 미사는 나승구 신부(서울대교구 빈민사목위원회 위원장), 강론은 상지종 신부(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가 주례했다.

나 신부는 주례에서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강조했다. 나 신부는 "책임자의 잘못을 가리지 않고 처벌하지 않으면, 그는 영원히 마음을 바로잡아 고쳐 살 수 없다"며 "책임 져야 할 사람들이 마음을 바로잡아 살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하자"고 덧붙였다.

이어 상 신부는 지난 5년 동안 세월호 유가족에게 보낸 편지와 미사 봉헌 때 낭독했던 기도문 등 5편의 글을 읽는 것으로 강론을 대신했다.

상 신부는 2014년 5월 유가족에게 쓴 편지글을 통해 "4월16일 이전으로, 오전 침몰 전으로, 아니 세월호가 완전히 가라앉기 1초 전으로라도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되뇌어 본다"고 말했다.

상 신부는 또 "자본과 정치가 부패의 고리를 뒤로하고 온나라가 모든 이들을 위한 공동선을 만드는, 아름다운 시간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유족을 위로했다.

몇몇 수녀와 시민들은 유가족과 단원고 학생을 포함한 희생자들을 위로하는 기도를 하는 도중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날 미사에 참석한 장은희씨(34)는 "5주기 맞이해 세월호를 기억하고자 미사에 참석했다"며 "오늘 가족들에게 위로가 되고, 안전한 대한민국이 만들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도했다"고 말했다.

심은혜씨(25)는 "세월호가 오래된 일이다보니 조금씩 잊고 있는데 1년에 한번씩 주기가 돌아올 때만이라도 스스로 잊지 말자고 다짐하면서 미사에 참석한다"고 말했다.

조태용씨(23)는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과 같은 나이"라며 "당시는 세월호 참사의 무게를 실감하지 못했는데 이제 알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세월호와 같은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국가 차원에서 더욱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4/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