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차명진 전 의원 막말 "세월호 유가족, 징하게 해 쳐먹는다"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VIEW 42,403
  • 2019.04.15 22: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자료=차명진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세월호 5주기를 하루 앞두고 차명진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막말을 쏟아냈다.

차 전 의원은 15일 저녁 9시쯤 자신의 SNS(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쳐먹는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그들이 개인당 10억의 보상금 받아 이 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 못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 썼다.

차 전 의원은 "문제는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며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탓이오, 내탓이오 할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세뇌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없는 남 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며 "에먼 사람한테 죄를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살인"이라고 전했다.

그는 "정 의심스러운 거 있으면 당신들이 기레기들 꽉 잡고 있으니 만천하에 폭로해라"라며 "대신에 그거 조사해서 사실무근이면 지구를 떠나라. 지겹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차 전 의원은 경기 부천시소사구에서 17대(한나라당) 18대(새누리당) 국회의원을 지냈다. 현재는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