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르포] "죽을 맛이네요"… 폐업한 롯데百 인천점

머니투데이
  • 인천=김태현 기자
  • VIEW 223,418
  • 2019.04.18 15: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롯데百 인천점·부평점 매각 마감 시한 D-30…텅 빈 백화점 탓에 주변 상권 마저 침울



"매출이 반토막 났어요. 백화점이 영업을 할 때는 직원들이라도 와서 먹었는데 이제 이마저도 없으니 죽을 맛이네요. 뭐라도 들어와야할텐데…."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동에서 부대찌개집을 운영하는 전모씨의 하소연이다. 18일 그의 매장엔 말 그대로 파리만 날리고 있었다. 롯데백화점 인천점이 지난달 말 폐업한 이후다. 평일 점심시간임을 감안하더라도 한 테이블 제외한 나머지 10개 테이블이 텅 비었다.

그는 "주말에는 상황이 더 심하다"라며 "그래도 평일에는 직장인이라도 있지 주말만 되면 사람들이 죄다 터미널 쪽으로 몰려간다. 백화점이 문을 닫은 이후엔 죽은 상권이 됐다"고 토로했다. 주변 가게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네일숍을 운영하고 있는 이모씨는 "예전엔 쇼핑백 들고 오는 손님이 꽤 됐는데, 이제는 없다"며 "다음달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백화점 인천점은 지난 2월 28일 폐업한 이후 1~2층 이벤트 매장과 롯데시네마만 운영 중이다. /사진=김태현 기자
롯데백화점 인천점은 지난 2월 28일 폐업한 이후 1~2층 이벤트 매장과 롯데시네마만 운영 중이다. /사진=김태현 기자

롯데백화점 인천점은 지난 2월 28일 폐업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명령에 따른 것이다. 공정위는 롯데가 신세계백화점 인천점(현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을 인수함에 따라 인천·부천 지역에서 롯데의 독점이 우려된다며 인천과 부천 지역 내 롯데백화점 3개 매장(부천 중동점, 부평점, 인천점) 중 두 개를 '백화점 용도'로 매각하라고 명령했다.

롯데백화점 인천점은 폐업 이후 현재 롯데시네마와 1, 2층을 이벤트 매장으로 운영 중이다. 이벤트 매장에는 기존에 입점해 있던 브랜드업체들이 일주일 단위로 돌아가며 할인 이벤트 등 재고 상품 처리를 진행하고 있지만, 사람들의 발걸음이 뜸하다.

이벤트 매장에서 주방용품을 판매하는 권모씨는 "2월 28일 영업이 종료한 이후 백화점이 텅 빈 건물인 줄 아는 사람들이 많다"며 "주변에 사람을 찾아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현재 이벤트 매장 내 판매 사원은 백화점 폐업 이후 아르바이트 형태로 근무하고 있다. 매각 마감 시한인 5월 19일이 되고, 문을 완전히 닫게 되면 일자리를 잃게 된다. 그는 "매각이 추진되는 동안 새로운 백화점이나 아웃렛이 들어오면 일은 계속 하겠구나 싶었는데 이젠 희망도 없다"고 토로했다.
롯데백화점 인천점은 1층 정문 입구부터 침구류와 주방 용품을 판매하는 이벤트 매대로 꾸며져 있다. 1층을 화장품과 명품 브랜드를 꾸미는 정상 영업 백화점과는 다른 모습이다. /사진=김태현 기자
롯데백화점 인천점은 1층 정문 입구부터 침구류와 주방 용품을 판매하는 이벤트 매대로 꾸며져 있다. 1층을 화장품과 명품 브랜드를 꾸미는 정상 영업 백화점과는 다른 모습이다. /사진=김태현 기자


롯데백화점은 2017년부터 2년 동안 모두 10차례 인천점과 부평점 공개 매각을 추진했지만, 모두 유찰됐다. 몸값을 낮췄지만, 소용 없었다. 10차 공개 매각 당시 인천점과 부평점의 가격은 1149억원, 316억원으로 감정가(2299억원, 632억원)의 절반이다. 한 달밖에 남지 않은 매각 마감 시한이 지나면 롯데는 매일 1억3000만원의 강제이행금을 내야 한다.

애당초 '백화점 용도'로 매각하는 게 무리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불과 600m 거리에 초대형 쇼핑몰인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과 뉴코아아울렛 인천점이 버티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 등 경쟁 업체들이 무리해 들어올 리 없다는 것.

업계 관계자는 "최근 초대형 쇼핑몰이 트렌드로 자리 잡은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매장 규모가 작은 인천점과 부평점에 대한 관심이 덜한 건 사실"이라며 "가격 자체는 저렴하지만, 뻔히 보이는 '지는 싸움'을 하려는 업체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u클린 문화콘서트 배너 (5/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