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싸Eat]'후쿠시마산 먹방' 아베, 日도 등돌렸다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VIEW 210,789
  • 2019.04.19 15: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알면 '인싸'되는 '먹는(Eat)' 이야기]
WTO서 후쿠시마 수산물 역전패에 충격빠진 日
아베 총리 '먹방'으로만 안전 홍보하자 여론 폭발
후쿠시마 농수산물, 호텔·레스토랑 통해 관광객 입으로

image
/사진=아베 신조 총리 SNS.
지난 12일은 한국과 일본의 희비가 극명히 엇갈린 날이었습니다. 세계무역기구(WTO)가 후쿠시마산 수산물 금지 관련, 1심의 일본 승소를 뒤집고 한국에 승리를 안겨줬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날 이후 일본에서는 아베 신조 총리의 '먹방'을 향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아베 총리는 후쿠시마산 식품을 매일 먹는다고 주장하고, 선거철이면 후쿠시마로 달려가 각종 농수산물을 시식하며 안전성을 강조했는데, 이같은 홍보전이 별 소득 없는 것으로 판명났으니 이제 다른 대책을 강구하라는 것입니다.

WTO 판결 이후에도 아베 총리가 여전히 똑같은 먹방 행보이면서 비난은 더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지난 14일 5년 반만에 후쿠시마 원전을 찾은 아베 총리는 이 지역 쌀로 만든 주먹밥을 먹었고, 이틀 뒤엔 중동 국가 주일 대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매일 후쿠시마산 쌀을 먹고 물도 마시고 있다. 이 덕에 자민당 총재 3선도 달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여론은 폭발했습니다. 아베 총리 입장에선 WTO의 충격 판결을 수습코자 한 행동이었을 테지만, 이를 본 일본인들은 "자국민도 못믿는데 다른 나라라고 믿겠느냐"거나 "중동 대사들이 무슨 생각을 할지 궁금하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습니다.

일본 지지통신의 이 짧은 기사는 야후재팬을 비롯해 각종 커뮤니티, 5ch 등 혐한 사이트로까지 순식간에 퍼져나가 수천건 이상의 댓글을 기록했습니다. 일본 누리꾼들은 "거짓말 냄새가 난다"거나 "홋카이도와 큐슈산 쌀에 매일 후쿠시마산 쌀 한톨씩을 넣는다면 그건 거짓말은 아니다"라고 비꼬기도 했습니다. 또 "일본인도 안먹는 걸 외국인에게 권장하는건 아니다"라거나 "자민당 의원들에게 후쿠시마 도시락을 주면 모두 먹지 않고 버릴 것"이라는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아사히신문의 월간지 '론자' 역시 아베 총리가 후쿠시마 관련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여전히 원전 탱크 곳곳에서 오염된 물이 새어나오고 있고, 국민들의 불안감은 여전히 큰데 아베 총리는 대체 왜 모든 게 통제하에 있다고 말하는지, 그리고 대체 무슨 물을 매일 마시고 있는지 의문이라는 얘기입니다.

/사진=아베 신조 총리 SNS
/사진=아베 신조 총리 SNS
아베 총리가 후쿠시마산 식품 먹방을 선거전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아베 총리가 "후쿠시마산 식품을 매일 먹고 있다"고 밝힌건 공교롭게도 참의원 선거가 열렸던 2013년과 2016년, 그리고 올해 였습니다. 2016년에는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후쿠시마산 쌀와 우유를 매일 먹고 있다"면서 "풍문으로 인한 피해를 불식시킬 수 있으면 앞으로도 계속 먹고싶다"고 말했습니다. 이 때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5주기이자 참의원 선거를 앞둔 때였습니다. 당시에도 일본 야후 뉴스사이트 등에서는 "대체 어느 브랜드의 제품을 먹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밝혀라"라는 비판이 주를 이뤘고, 후쿠시마 낙농가가 폐업하고 이로 인해 자살하는 이들도 있는데 대체 어디서 난 유제품이냐는 비난도 일었습니다. 아베 총리는 2014년 중의원 선거를 앞두고는 또 후쿠시마의 어시장을 찾아 즉석에서 스티로폼 상자에 담긴 가자미 구이를 뜯어먹는 퍼포먼스를 연출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아베 신조 총리 SNS
/사진=아베 신조 총리 SNS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산 식품 200여종이 안전하다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기준 200여종 식품 6000여개 샘플을 조사한 결과, 세슘 수치는 킬로그램(kg)당 51 베크렐로 기준치인 100 베크렐에 미달했다고 합니다. 2015년 3월 140베크렐이 검출 된 이후 3년 연속 낮은 수치를 보이고 있어 이제는 안전하다는 주장입니다. 하지만 지난 1월에는 가자미에서 kg당 140 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돼 다시 한번 발칵 뒤집히기도 하는 등 여전히 불안한 상황입니다. 일본 농업신문에 따르면 여전히 일본인들의 50%는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계속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매년 이 수치는 감소하고 있지만 아베 총리의 수년간의 먹방 노력에 비하면 여전히 국민들의 신뢰도는 크지 않은 셈입니다.

문제는 이렇게 일본인들이 일본의 주요 곡창지대로 수많은 수산물도 나오는 후쿠시마산 식품 먹기를 꺼리면서 이 물량이 일본내 호텔과 레스토랑 등의 사업장에게 공급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정부의 후쿠시마산 식품 먹기 캠페인에 동참하자는 취지로, 또 그동안 이 지역 농수산물 가격이 저렴했다는 이유로 납품을 늘리고 있습니다. 2015년 이전 후쿠시마산 식품을 사용하는 업장들은 70%에 달했는데, 2015년엔 37%대까지 낮아졌다가 다시 50%에 근접하는 수준까지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이 식재료들은 고스란히 일본을 방문하는 연 3000만명의 해외 관광객들의 입으로 들어가고 있습니다.

아직도 후쿠시마 원전에는 오염수가 고여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를 처리하기 위해 바다에 방류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바다에 오염수를 흘려보내면 후쿠시마 수산물은 영영 해외에서 금지될 수도 있다고 우려합니다. 그때도 아베 총리는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을 먹으면서 "아주 맛있고 안전하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



[인싸Eat]'후쿠시마산 먹방' 아베, 日도 등돌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