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버닝썬 마약 혐의' 대표 이문호-MD 애나 구속심사 출석

머니투데이
  • 안채원 , 김종훈 기자
  • 2019.04.19 10: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 "마약 혐의 인정하느냐" "마약 유통했느냐" 질문에 묵묵부답

image
강남클럽 버닝썬의 마약 혐의 사건으로 구속심사를 받게 된 이문호씨(왼쪽)와 애나./ 사진=김창현 기자
강남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클럽 공동대표 이문호씨와 '애나'로 불리는 중국인 영업직원 A씨가 19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1분쯤, 이씨는 오전 10시19분쯤 서울법원종합청사에 출석했다. A씨는 "직접 마약을 유통했느냐",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취재진은 이씨에게도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느냐", "버닝썬에서 마약이 유통됐다는데 전혀 몰랐나" 등 질문을 건넸으나 대답은 돌아오지 않았다.

A씨의 구속심사는 신종열 영장전담부장판사가, 이씨의 구속심사는 임민성 영장전담부장판사가 맡는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또는 다음날 새벽쯤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이씨와 A씨가 버닝썬 내에서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확인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도 사건을 검토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다. 경찰은 이들이 버닝썬 내에서 마약을 조직적으로 유통한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달에도 이씨의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법원은 범죄 혐의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해주지 않았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u클린 문화콘서트 배너 (5/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