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대통령, 우즈벡 동포에 점심 대접..韓문화예술의집 개관

머니투데이
  •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김성휘 기자
  • 2019.04.20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20일 오후엔 사마르칸트 방문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방문 셋째날인 20일(현지시간)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하고 이곳에서 동포 오찬 간담회를 개최한다.

한국문화예술의 집은 우즈벡이 부지를 제공하고 한국이 지어 양국 합작으로 완성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개관식에 참석해 고려인 동포들을 격려하고 양국 문화교류 증진에 대한 기대감을 밝힌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박진희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문재인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하원 본회의장을 방문해연설을 하고 있다. 2019.04.19.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박진희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문재인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하원 본회의장을 방문해연설을 하고 있다. 2019.04.19.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동포간담회는 방문국의 호텔 연회장에서 여는 게 일반적이다. 행사장 규모와 경호상 편의성 등을 고려하기 때문이다. 한국문화예술의 집이 그런 점에 꼭 부합하진 않는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렇게 뜻깊은 곳을 놔두고 다른 데서 해서 되겠느냐"며 장소를 낙점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우즈벡 고려인 사회에서는 문 대통령 방문이 양국 협력은 물론, 고려인 위상을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될 걸로 기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타슈켄트를 떠나 중앙아시아의 유서깊은 지역 사마르칸트를 방문한다.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벡 대통령 내외와 함께 아프로시압 박물관 등 고대 유적을 시찰하고 친교 만찬도 가지며 역사적 문화적 유대를 넓힌다.


문 대통령 일행은 사마르칸트에 하룻밤 묵은 뒤 일요일인 21일 이번 순방 마지막 방문국인 카자흐스탄으로 떠난다. 문 대통령은 23일까지 7박8일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을 각각 국빈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전날 19일, 우즈벡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저녁엔 국빈 만찬에 참석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