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봄인데 벌써 반팔티?…'더위' 언제까지

머니투데이
  • 권성진 인턴기자
  • 2019.04.22 16: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제공=뉴스1
서울의 기온이 28도까지 오르면서 이상기온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지만, 기상청은 "이상기온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지구의 날'인 22일, 서울의 기온이 초여름 수준인 '28'도까지 올랐다. 그 외에도 주요 도시 낮 최고 기온은 인천 22도, 수원 28도, 춘천 27도, 강릉 18도, 청주 28도, 대전 28도를 기록했다. 이런 기온을 보며 일각에서는 이상기온이 일상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기상청 측은 머니투데이와 전화 통화에서 이상기온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박이형 기상청 대변인은 "이상기온이라고 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오늘 고온 현상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말하며 '전국적으로 맑은 가운데 햇빛이 강해서 일시적으로 기온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기온이 약간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내일하고 모레 강수가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후 기온이 약간 떨어져 23도 수준에서 머무를 것"이라고 했다. 그는 "23도면 평년보다 2도나 3도 정도 높은 것으로 이상기온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