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6일 저녁 서울광장에서 '폴포츠'를 만나세요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2019.04.24 1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는 10월까지 재즈, 영화음악 등 다양한 음악 선보여

image
26일 저녁 7시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이 새롭게 돌아온다. 오는 10월까지 광장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을 선보인다.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2015년 시작되어 매년 5월부터 10월까지 서울광장 특설무대에서 클래식, 국악, 서커스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공연을 통해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과 함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왔다. 지난 2018년까지 총 246회 공연이 진행되었으며, 총 28만여 명이 관람했다.

특히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공연이 없는 날, 무대 위 ‘시민 라운지’를 운영해 서울광장 방문객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시민들이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과 누구나 자유롭게 연주할 수 있는 피아노를 설치해 시민 친화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또 올해는 특별한 공연으로 시작된다. 휴대전화 판매원에서 세계적인 성악가로 거듭난 기적의 목소리 ‘폴 포츠’, 오페라와 뮤지컬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소프라노 ‘김순영’, 세계 정상급 솔리스트와의 협연을 통해 연주력을 인정받은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함께 무대에 올라 환상의 하모니를 선사한다.

저녁 7시부터 8시 20분까지 총 80분간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서는 평소 접하기 힘든 오페라 속 명곡들부터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 OST까지 다양한 음악을 풍성한 오케스트라 연주와 함께 만나볼 수 있다. 금요일 퇴근길, 친구·연인·동료들과 서울광장 잔디밭에 둘러앉아 고품격 클래식 공연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오는 5월에는 '달빛아래 달달 피크닉'이라는 주제로 팝페라, 재즈, 영화음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관객들을 찾아간다. 실력과 비주얼을 겸비한 4인조 남성 팝페라 그룹 ‘라 스페란자’, 한국 재즈의 거장 이정식의 독창적인 색소폰 연주를 만나볼 수 있는 ‘이정식 재즈 콴텟’, ‘이무영 팝 칼럼니스트’와 ‘밀레니엄 챔버’의 해설이 함께하는 영화음악 연주회 등 다양한 아티스트가 서울광장에서 관객들을 기다린다.

개막공연을 비롯한 자세한 공연일정 및 출연자는 서울문화포털 또는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영관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시민 및 국내외 방문객들이 공연장이 아닌 광장의 잔디밭에 자유롭게 앉아 다양한 문화예술을 만나는 기회”라며 “오는 10월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지는 서울광장에서 문화예술과 함께 일상 속 여유를 즐겨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