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희상·임이자 병원행…"저혈당쇼크" vs "정서적쇼크"

머니투데이
  • 조준영, 박종진 기자
  • VIEW 58,812
  • 2019.04.24 14: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김현아 "저혈당쇼크? 정서적쇼크 받은 건 임이자 의원"

image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에 자리에서 일어나 호통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의장실 점거과정에서 충돌을 빚으며 병원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의장실에 따르면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의 의장실 난입으로 저혈당 쇼크와 탈진 증세를 겪어 병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한국당은 임 의원이 의장실 점거과정에서 문 의장의 성희롱으로 수치감과 성적모멸감에 병원으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실을 방문해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오신환 의원에 대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직 사보임을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오전 공수처 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오 의원이 반대표결을 하겠다고 밝혔고, 손학규·김관영 등 당 지도부가 위원직 사보임을 시사하면서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의 성추행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의 사보임 관련한 요구에 답변을 거부한 채 약속이 있다며 황급히 자리를 피하려고 했다. 임이자 의원이 문 의장에게 입장을 재차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를 두 손으로 접촉했다는 설명이다.

송희경 의원은 "임이자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입니다'고 (문 의장에게) 강력 항의하자 (문 의장이) '그럼 이렇게 하면 되겠냐'며 다시 두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말했다.

이어 "임 의원이 재차 항의했고 경고했는데도 불구하고 문 의장은 거침없이 또 임 의원의 얼굴을 양손으로 만진 뒤 급하게 의장실을 빠져나갔다"며 "문 의장은 말로 표현하기 힘든 성적추행으로 (임 의원에게) 심각한 모멸감을 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건 여성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여성을 무시한 행위란 점에서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한다"며 "이게 성희롱을 넘어 성추행에 해당되는지도 관련 법률을 검토해 고발조치할 것임을 밝힌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여성의원에 대한 '성추행'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국회의장실에서 임이자 한국당 의원의 볼을 만지는 모습/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이 여성의원에 대한 '성추행'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국회의장실에서 임이자 한국당 의원의 볼을 만지는 모습/사진=뉴스1

김현아 한국당 의원은 당시 현장사진을 붙인 피켓을 가리키며 "어떻게 이 모습이 저혈당 쇼크를 받고 겁박을 받는 의장의 행동이라고 할 수 있냐"며 "오히려 정서적 쇼크를 받은 건 임이자 의원"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임 의원의 상태를 묻는 동료의원들의 질문에 송희경 의원은 "정서적 쇼크로 지금 국회에 있을 수 없어 병원으로 급히 가 있는 상황"이라며 "그 수치감과 성적모멸감이 어떨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동료 의원들도 문 의장의 사과를 넘어 사퇴를 촉구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문 의장 측은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문 의장이 이동하는데 임 의원께서 정면으로 막아서서 신체 접촉이 있었지만 이를 성추행이라고 주장하는 건 전혀 상식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밀치고 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을 (한국당 의원들이) 만들어 놓고 이렇게 하는 건 일종의 자해공갈"이라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