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범계 "문희상, 임이자 성추행 아냐…'왜 손 대세요'란 말이 없다"

머니투데이
  • 권성진 인턴기자
  • VIEW 35,497
  • 2019.04.25 08:4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제공=뉴스1
판사 출신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성추행 혐의는 성립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범계 의원은 25일 오전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정확한 상황을 알고 있는 건 아니라고 하면서도 "왜 손을 대세요"라는 말이 하나도 없다는 점과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말한 "손을 대면 성추행"이라는 표현에 주목했다. 문희상 의장의 행위에 성적인 매개가 없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모든 사람과 언론인까지 있는데 성적인 매개가 있을 턱이 없다"고 했다.

그는 어제(24일)와 같은 상황이 국회의장실에 연출되지 않아야 한다는 점도 강조부했다. "어제 국회의장실에 수십 명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가셔서 큰 소란이 있었다"며 "오늘은 그런 회의 방해죄, 건건마다 범죄로 다 엮으려고 하니까, 그런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국회에서 일어난 물리적 충돌이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국회의 민주주의 성숙도가 낮은 것이니 여야 의원 모두 경계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