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해미, 결국 황민과 갈라섰다…25년만에 이혼 왜?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18,280
  • 2019.05.14 11: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황민 음주 사망 사고가 큰 영향 미친 것으로 보여

image
배우 박해미와 황민./사진=머니투데이DB, 뉴스1
배우 박해미가 남편 황민과의 25년 결혼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14일 한 매체에 따르면 박해미와 황민은 최근 이혼에 합의했다. 이에 대해 박해미의 법률 대리인 측은 "자세한 이야기는 하기 어렵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로써 1995년 부부의 연을 맺은 박해미와 황민은 약 25년간의 결혼생활을 마치게 됐다.

두 사람에 이혼엔 지난해 발생한 황민의 음주운전 사망사고가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측된다.

황민은 지난해 8월27일 경기도 구리시 토평동 강변북로 남양주 방면 토평IC 인근에서 자신의 스포츠카를 몰고 가다 갓길에 있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탑승했던 5명 중 대학생 인턴 A씨(19)와 뮤지컬배우 B씨(31)가 숨졌다.

사고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04%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경찰 조사에서 차선을 급변경하는, 속칭 '칼치기'로 불리는 난폭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밝혀져 공분을 일으켰다.

경기 의정부지법 형사1단독(정우성 판사) 재판부는 1심 선고 공판에서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황민에게 징역 4년6월 실형을 선고했다. 현재 황민과 검찰 측 모두 항소를 제기해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