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화문]현대차와 오리온 초코파이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진상현 특파원
  • 2019.05.15 03: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올 봄 중국 베이징의 한인 밀집거주지 왕징의 주택 임대 가격이 들썩였다. 안그래도 월세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던 이곳 부동산 시장에 수십명의 한국 주재원들이 한꺼번에 밀려들면서다. 한국 주재원들이 선호하는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고, 다른 아파트 단지로 여파가 확산됐다. 일부에선 아예 물량을 구하기 어렵다는 아우성도 나왔다.

왕징 아파트 임대 시장을 출렁이게 한 주인공은 현대차 직원들이다. 국내에 상주하던 중국사업 본부 임직원 40여명이 중국 현지로 급파됐다. 주로 상품개발 부서 인원들로 중국 현지 수요 조사와 그에 맞는 상품 개발 임무를 맡는다. 현대차가 본사의 해외 사업본부 핵심 전력을 현지로 파견하는 것은 이번이 첫 시도다. 고전하는 중국 시장에서 반전을 위한 자구 노력의 일환이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이전인 2016년까지도 8~9%를 유지하던 현대차와 기아차의 중국시장 합산 점유율은 지난 3월 기준으로 3.9%까지 추락해 있다. 중국 토종차의 약진,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수요 대응 실패, 사드 영향, 고급차종인 제네시스 출시 지연 등이 부진 원인으로 꼽힌다. 이곳 교민사회에서도 '현대차'는 큰 걱정거리다. 현대차 자체의 부진 뿐 아니라 부품업체들까지, 관련 산업 및 지역 경제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워낙 크다.

현대차는 본부 직원들의 현지 파견 외에도 올해 인사에서 중국 사업 관련 경영진을 대거 교체했다. 지난해부터 친환경, 신기술 등을 적극 선보이며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는데도 주력하고 있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은 기대 보다 걱정이 큰 것이 현실이다.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토종 기업들의 기세가 그만큼 무섭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현대차 등 우리의 대표기업들도 고전을 면치 못하다 보니 중국 시장에 대한 우리 기업의 두려움도 크다. 아예 동남아시아 등 다른 시장으로 눈을 돌리는 기업도 있다.

하지만 두려워만 할 건 아니다. 험난한 중국시장에서도 선전하는 우리 기업, 우리 제품들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오리온의 초코파이다. 유사한 중국 제품 보다 비싼 가격에도 여전히 잘 팔린다. 사드 영향에도 불구하고 중국 내 파이 부문 브랜드가치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지난달 '세계 소상품의 수도'로 불리는 중국 저장성 이우시에서 만난 한국인 사업가들로부터도 중국 시장에 대한 희망을 들을 수 있다. 30대의 한 사업가는 "중국 경제가 발전하면서 질 높은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중국에서 제조하더라도 디자인 등 한국식 노하우를 접목한 제품은 훨씬 높은 가격에도 잘 팔린다"고 했다. 그는 "일단 뚫기만 하면 시장 규모 면에서 한국과 중국은 비교가 되지 않는다"면서 "중국은 아직 해볼만한 시장"이라고 했다.

중국 경제가 성장하면서 새롭게 떠오르는 시장도 있다. 급성장하고 있는 환경시장이 한 예다. 중국 정부는 환경 개선을 위해 대기, 수질, 토양 등 환경 규제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 베이징 현지의 한 환경전문가는 "우리 환경 관련 기술이 서구 선진국에는 못미치지만 중국 기업보다는 우위에 있다"면서 "중국이 현재 수준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기술이 우리에게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세계 2위 경제 대국으로 성장한 중국은 소비 시장으로서 한국 기업들에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미중 무역전쟁을 거치면서 기술탈취, 보조금 등 중국 내 불공정한 요소들도 점차 개선될 조짐이다. 물론 중국 토종기업들의 약진에 한국 기업들의 무덤이 될 가능성도 여전히 있다. 그 경계는 '제품 경쟁력'이다. 현대차도 마찬가지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근본 경쟁력을 높이는데 집중해야 한다. 경쟁력만 뒷받침된다면 중국은 여전히 기회의 땅이다.
[광화문]현대차와 오리온 초코파이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