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럽마감] 美 '자동차 관세 연기'에 일제상승…스톡스 0.5%↑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이상배 특파원
  • 2019.05.16 04: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유럽 주요국 증시가 일제히 상승했다. 미국이 유럽 등 외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결정을 최장 6개월 미루기로 했다는 소식 덕분이다.

15일(현지시간)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은 전날보다 1.72포인트(0.46%) 오른 378.06에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107.95포인트(0.90%) 뛴 1만2099.57,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32.91포인트(0.62%) 오른 5374.26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55.35포인트(0.76%) 오른 7296.95에 마감했다.

이날 로이터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외국산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 결정을 최장 6개월 미룰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미국 정부 관리 3명의 발언을 인용해 이 같이 전하고, 오는 18일까지 미국 행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월 미 상무부는 무역확장법 232조에 근거, 자동차와 부품 수입이 국가안보에 위협인지 여부를 판단한 보고서를 트럼프 대통령에 제출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 제출 후 90일째인 오는 18일까지 외국산 자동차 및 부품에 최대 25%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지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주요 대미 자동차 수출지역인 일본, EU(유럽연합)과 무역협상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자동차 관련 관세 결정을 연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EU와의 무역협상에서 미국이 자동차 관세 문제를 지렛대로 활용하려는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선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전쟁의 확전을 막고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집중하려는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EU는 트럼프 행정부가 유럽산 자동차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보복관세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해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