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퇴직자 명예실추" 청와대까지 간 LG·SK 배터리 소송전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2019.05.19 16: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LG화학 퇴사자 청와대 국민청원 "퇴직 과정서 개인PC까지 검사..기술유출 어려워"

image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배터리 핵심인력 유출을 놓고 진행 중인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간 소송 불똥이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옮겨붙었다. LG화학 퇴직자로 보이는 인물이 "LG화학이 이중으로 퇴직자들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19일 청와대에 따르면 '대한민국 국적의 평범한 직장인'이라고 밝힌 게시자가 '퇴직자들에 대한 잘못된 처신에 대하여 호소한다'는 청원을 지난 17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시했다.

글은 해당 기업명을 익명 처리했지만 최근 벌어지고 있는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 간 배터리 기술 소송을 감안하면 LG화학 퇴사자로 추정된다.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후발주자인 SK이노베이션이 핵심 인재 70여 명을 계획적으로 빼가면서 기술을 탈취했다며 미 ITC(국제무역위원회)와 지방법원 등에 수입금지를 요구하며 제소한 상태다.

게시자는 "LG화학이 주장하고 있는 SK이노베이션의 기술 탈취가 실제 가능할지 개인적으로 상당히 의구심이 든다"며 "국내 굴지 대기업의 핵심 사업인 배터리 기술 유출이 퇴직자에 의해 그렇게 쉽게 이뤄질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LG화학의 퇴직 프로세스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입장에서 퇴직 의사를 밝힌 직원에 대해서는 최소 한 달에서 서너 달에 이르는 개인 행보를 정보보안팀에서 선조사 한다"며 "특히 자료를 빼냈는지 의심되는 건에 대해서는 본인 해명을 해야 하며 심할 경우 개인 PC의 하드까지 검사할 정도로 철저히 검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술을 탈취했다면 내부 프로세스에 문제가 있거나 정말 수주에 영향을 미칠 수준의 기술이 아닌 수준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청원자는 또 "작년 3월 LG화학 CEO 부회장이 기자간담회에서 인력유출 문제를 물어보는 기자에게 '꼭 필요한 사람들이 나가고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퇴사자들의 업무 수준을 폄하했는데, 지금은 핵심 인재라며 기술을 들고 나갔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이중으로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LG화학은 76명의 인원을 SK이노베이션이 집중적으로 유출했다고 주장하지만 다른 회사를 포함하면 퇴직자는 수백명이 넘으리라 생각한다"며 "퇴직자들이 왜 정든 직장을 떠나려 하는지, 그들이 이런 취급을 받는 것이 과연 공정한 것인지 생각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해당 글에는 19일 오후 현재 360여 명이 동의한 상태다. 청와대는 통상 동의 인원이 20만 명을 넘어선 국민청원에 대해 입장을 내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