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개성공단 방북 3년여만에 승인…입주기업 주가 급등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2019.05.20 09: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특징주]인디에프 10% 이상 급등…신원·제이에스티나·재영솔루텍 등도 5% 안팎 올라

image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3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민원실 앞에서 개성공장 점검을 위한 방북 신청에 앞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DB
정부가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했다는 소식에 관련 종목 주가가 장 초반 강세다.

20일 오전 9시20분 현재 인디에프 (2,670원 상승130 5.1%)는 전 거래일보다 10.02% 이상 오른 258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신원 (2,345원 상승135 6.1%)은 6.54% 상승한 2200원, 제이에스티나 (5,920원 상승230 4.0%)는 4.07% 상승한 5630원을 각각 기록 중이다. 좋은사람들 (4,770원 상승370 8.4%) 재영솔루텍 (1,335원 상승70 5.5%) 등도 3~5%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지난 17일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했다. 지난 2016년 2월 개성공단이 폐쇄된 지 3년 3개월 만이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은 북측에 놓고 온 시설 등 점검이 필요하다며 박근혜 정부에서 3차례, 문재인 정부에서 6차례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을 신청했다. 하지만 번번히 허가를 받지 못하다가 이번 9번째 신청에서 승낙을 받아냈다.

앞으로 북측과의 실무 협의 등 절차가 남아 있지만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시장에선 정부가 다음달말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관계, 북미관계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제기구를 통해 대북 인도지원 사업도 추진하기로 한 점도 주목받고 있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지원은 정부가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의 ‘사회경제인구 및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약 9억5600만원)를 보낸 것이 마지막이다.



  • 송지유
    송지유 clio@mt.co.kr

    머니투데이 산업2부 송지유 차장입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온라인몰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유통산업을 비롯해 패션, 뷰티 등 제조 브랜드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